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코, 민노총 노조위원장 해고…노조는 "전면 투쟁"

지난 9월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출범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 뉴스1]

지난 9월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출범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 뉴스1]

포스코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계열 노조 위원장을 해고하고 다른 간부 4명에게도 중징계를 내렸다. 노조 측은 부당해고소송을 추진하는 등 전면적인 투쟁에 나서겠다는 방침이어서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포스코는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의 한대정 지회장과 이모 사무장·김모 기획부장을 해고하고 신모 정책부장과 황모 지도위원에게 정직(2~3개월) 처분을 내렸다고 12일 밝혔다. 포스코는 앞서 4차례에 걸쳐 인사위원회를 열었다.
 
포스코는 한 지회장 등이 지난 9월 23일 오후 2시쯤 포스코 포항 인재창조원에 무단으로 침입해 근무 중인 직원의 업무를 방해하며 폭행했다고 밝혔다. 또 사무실 내부를 불법 촬영하고 문서와 수첩 등을 훔쳐갔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사건 직후 경찰에 붙잡혀 공동상해·건조물침입 혐의 등으로 기소의견 송치됐고 현재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특정 노조에 대해 어떠한 선입견도 갖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를 했다"며 "폭력이나 절도 등 불법적인 행동은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폭력 사건에 대해 해당 노조 측은 "회사가 추석 연휴 기간을 이용해 민주노총 계열 노조를 와해시키기 위한 작업을 비밀리에 진행하고 있었고, 우리는 관련 증거를 잡기 위해 문서를 확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가 공개한 노무협력실 문건에는 민주노총을 '근로자 권익과 무관한 활동을 추진하는 강성노조'라고 평가하는 내용이 담겨 있기도 했다. 오히려 포스코 사측이 부당노동행위 등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 노조는 13일 오후 6시30분 경북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부당해고 부당징계 규탄 집회'를 연다.
 
민주노총 포스코지회 관계자는 "폭행 등 사건의 수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는데 회사가 일방의 이야기만 듣고 중징계를 내렸다"며 "포스코지회를 응원하는 전국 노동자들의 힘을 모아 포스코의 탄압을 깨고 민주노조를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과 교수는 "경기 침체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기업은 노조의 폭력 등 불법행위에 끌려다니지 않고 적법절차에 따라 강경하게 대처하려고 하는 추세"라며 "일부 노조는 정당한 방법으로 자신의 권리를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또 "초법적인 행위를 거듭할수록 현 정부에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는 점을 민주노총은 유념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포스코 노조는 11일 민주노총 포스코지회를 제치고 포스코 교섭 대표노조 지위를 확보했다. 한국노총 노조는 단독으로 교섭권을 가지고 앞으로 2년 동안 사측과 임금·단체협상 등의 교섭을 주도하게 된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