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아나운서들, 청춘 위로 낭송회···박준·옥상달빛 함께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MBC 아나운서국이 낭송회 '낭독, 한다고 달라질 일은 아무 것도 없겠지만'을 개최한다. "연말을 맞아 힘든 시간을 보내는 청춘에게 공감의 시간을 선사하고 싶어 이 같은 시간을 마련했다"고 한다.



14일 오후 6시30분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청춘 150여명을 초대해 청춘 관련 글을 낭독한다.



김정현, 김수지, 이영은 신입 아나운서 3명을 비롯해 강재형, 김상호, 손정은, 임현주 등 MBC 아나운서 10명이 참여한다.



초대손님은 시인 박준과 그룹 '옥상달빛'이다. 박 시인은 참여 관객들의 사연을 듣고 그들에게 맞는 시를 선정해 낭독한다. MBC 라디오 DJ로 활동하는 '옥상달빛'은 '하드코어 인생아' 등 청춘을 위로하는 노래를 부른다.



MBC 아나운서국은 지난달부터 신청을 받아 선정한 관객들에게 개별 통보했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