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소년, 영국 손흥민에게 360도 5G 영상으로 개인 레슨 받았다

한국의 축구 꿈나무 정현준(하남 미사초등학교 5년) 군이 영국의 손흥민 선수와 SK텔레콤의 360도 5G 영상통화 기술을 통해 같은 공간에 있는 듯 실시간으로 대화를 주고 받는 모습. [사진 SK텔레콤]

한국의 축구 꿈나무 정현준(하남 미사초등학교 5년) 군이 영국의 손흥민 선수와 SK텔레콤의 360도 5G 영상통화 기술을 통해 같은 공간에 있는 듯 실시간으로 대화를 주고 받는 모습. [사진 SK텔레콤]

 
영국의 손흥민 선수와 한국의 ‘축구 꿈나무’가 5G 기술로 만났다.  
SK텔레콤은 12일 손흥민 선수와 축구 꿈나무 정현준(하남 미사초등학교 5년) 군을 5G 기술로 연결하는 ‘5GX 드림 프로젝트’를 TV광고와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정현준 군은 ‘부천종합운동장’에, 손흥민 선수는 영국 런던의 ‘셀허스트 파크’ 구장에서 360도 5G 영상 통화로 연결됐다. 360도로 촬영된 장면을 실시간으로 전송해 두 사람이 마치 한 공간에 있는 것처럼 말과 행동을 공유할 수 있는 기술이다. 정 군은 영상 통화를 통해 손 선수와 대화하며 슈팅, 드리블, 볼 블래핑 등에 대해 개인 레슨을 받았다.    
특히 손 선수는 특정 순간을 여러 대의 카메라로 촬영 한 뒤 다양한 각도에서 볼 수 있는 ‘5GX 타임슬라이스’ 기술을 통해 정 군의 슈팅 폼을 상세하게 교정했다.
이번 원격 레슨을 위해선 실제 5G네트워크와 360도 카메라, 타임슬라이스 카메라, VR기기 등이 동원됐다. 다만 아직 5G네트워크가 없는 영국에선 태블릿 PC를 통해 화상 통화를 연결했다.  
SK텔레콤은 12일 '5GX 드림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영국의 손흥민 선수와 한국의 '축구 꿈나무'를 5G 기술로 연결하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했다.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은 12일 '5GX 드림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영국의 손흥민 선수와 한국의 '축구 꿈나무'를 5G 기술로 연결하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했다. [사진 SK텔레콤]

프로젝트에 참여한 정현준 군은 SK텔레콤이 수도권 어린이 축구 교실 참여학생 100여명을 인터뷰하며 발굴한 축구 꿈나무로 하남FC에서 활약 중이다. 정 군은 “손흥민 선수와 영상 통화가 실감나서 실제 만난 느낌이었고, 같이 한 훈련이 꿈만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SK텔레콤은 “5G시대에 경험하게 될 서비스와 생활의 변화를 전하기 위해  5GX 드림 프로젝트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가상세계와 현실세계를 넘나드는 5G 특성을 실제 기술을 활용해 생생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