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말레이시아, 후반 15분 동점골…베트남과 2-2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말레이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부킷 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스즈키컵 결승 1차전에서 경기를 펼치고 있다.'[AEP=연합뉴스]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말레이시아 축구대표팀이 11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부킷 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스즈키컵 결승 1차전에서 경기를 펼치고 있다.'[AEP=연합뉴스]

베트남이 말레이시아와의 2018 스즈키컵 결승 1차전 후반전에서 말레이시아가 후반 15분 1골을 추가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9시45분(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부킷 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동남아시아 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 말레이시아와 결승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2-2로 맞서고 있다.
 
베트남은 전반전을 2-1로 끝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베트남은 전반 22분 응우옌후이흥이 상대 골키퍼에 맞고 나온 공을 재차 밀어 넣어 선제골을 뽑아냈다.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던 베트남은 3분 뒤 바로 추가골을 터트렸다. 팜득후이의 중거리 슈팅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말레이시아도 반격에 나서, 전반 36분 샤룰 사드가 헤딩골을 터뜨려 한 골을 만회했다.
 
전반전은 2대 1로 베트남이 말레이시아를 앞섰지만 후반전 15분 만에 추가 골이 터지면서 동점을 허용했다. 말레이시아의 무하마드 사파위는 프리킥으로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만들었다. 양팀은 2-2 팽팽한 접전을 펼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