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박근혜 형사 절차 문제 있다…석방결의안은 과거에 발목 잡히는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신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한국당이 더 이상 과거로 가서는 안 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석방결의안은 과거에 발목 잡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나는 무계파…
친박·비박
당파·잔류파 등
단어 쓸 때마다
징계절차” 농담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사 절차에 문제가 있다는 인식은 있지만, 재판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거기에 맡길 필요가 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번 선거 이후 당이 과거가 아니라 미래로 가기를 바란다”며 “탄핵을 한 게 잘못이다, 아니다, 그리고 친박이다, 아니다라고 삿대질을 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무계파다. 친박ㆍ비박 또는 복당파ㆍ잔류파 등의 단어를 쓸 때마다 징계절차를 밟아야 할 것 같다”고 농담조의 발언을 하며 계파 청산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나 원내대표는 “탄핵 찬성이냐, 반대냐의 분류는 맞지 않는다”며 “의원들 한 분 한 분을 만나보니 감정의 골이 깊고, 생각의 차이도 많다. 쉽지 않겠지만, 내 탓이라고 스스로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면 어떨까 싶다”고 했다.  
 
선거 승리 요인과 관련해서는 “당에서 소외된 분들이 많았던 것 같다”며 “누구나 소외되지 않고 일하게 해달라는 마음이 표심으로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적재적소와 탕평인사 원칙에 맞춰 인사를 하려고 한다”며 “원내수석 부대표는 협상 능력이 뛰어난 분을 모시려고 한다”고 밝혔다.  
 
주요 현안인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두 분의 야당 대표님께서 단식하고 계시는 만큼 하루빨리 이 상황이 정리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선거제도 개편에 대해서는 아직 의견수렴도 하지 않았다”며 “12월까지인 정개특위 활동 시한을 연장하고, 당내 의견을 수렴하며 천천히 논의하면서 풀어가겠다”고 답했다.
 
그는 대여투쟁에 대해 “‘국민공감 투쟁’을 해야 한다. 우파 가치를 지키고 중점 추진법안을 명확히 해야 한다”며 “목소리만 요란해서는 안 된다. 힘이 부족하다고 해도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키는 정당이라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유치원3법’에 대해서는 “우리 당도 대안이 있는 것으로 안다. 교육위 중심으로 해서 논의하겠다”고 밝혔고, 전당대회와 관련해서는 “개인적 소신은 집단지도체제이지만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보수통합과 관련해 “당의 문을 활짝 열어야 한다. 바른미래당 의원 중에서 몇 분이 원내대표 선거 이전에 입당을 희망한 것으로 안다”며 “당 대 당 통합이 일방적으로 되는 게 아닌 만큼 원하는 의원과 함께하는 것부터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