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산이, 신곡서 언론 비판 "양진호야 배워라 이게 참 갑질"

래퍼 산이가 11일 유튜브 등을 통해 신곡 '기레기레기'를 공개하며 언론이 혐오를 조장한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래퍼 산이가 11일 유튜브 등을 통해 신곡 '기레기레기'를 공개하며 언론이 혐오를 조장한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래퍼 산이가 신곡 '기레기레기'를 공개하며 언론이 혐오를 조장한다고 비판했다.
 
산이는 11일 자신의 유튜브 등을 통해 신곡 기레기레기를 발표했다. 기레기는 '기자'와 '쓰레기'를 합친 단어로 기자를 비하하는 속어다.
 
산이는 이 곡을 통해 "듣고 싶은 말만 골라 듣나 봐" "이게 참 갑질. 전국민이 봤지" "언론이 혐오조장 업어 키웠키웠지" "펜은 칼보다 강하지만 거짓 잉크 묻은 펜을 랩으로 싹 갈겨버려" "진실은 외면하고 편파적 왜곡 보도 그러니까 사람들이 너넬 이렇게 부르는 거야 let‘s 기레깃" 등 편파·왜곡 보도를 하는 일부 언론을 지적했다.  
 
앞서 산이는 '브랜뉴이어 2018' 공연에서 일부 여성 관객과 신경전을 벌였고 이후 신곡 '웅앵웅'을 공개하며 극단 여성 우월주의자를 저격했다. 지난 5일에는 SBS의 보도를 두고 '가짜뉴스'라며 영상을 게재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다음은 산이 신곡 '기레기레기' 가사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레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
 
그래그래그래 이건 니네 이야기 니네 이야기
fake news나 가십거리 찌라찌라시 갈겨 싸지  
그러니까 니가 이런 소릴 듣는 거야 (let‘s 기레깃)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레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  
 
니 딴에 양심이심이 뭐래 뭐래니
아! 이미미미 벌써 시레시레기 국에 말아먹고  
시비시비 걸며 나를 짓밟으려 했다만 니가 밟은 것은 바로 지뢰지뢰지 (뻥)
 
찔리면은 당첨 바로 니 이야기야기
힙찔이 소리가 당연 기레기 소리보단 낫지낫지
언론조작 참 쉽죠잉 악질 악질
양진호야 좀 배워라 이게 참 갑질 전 국민이 봤지 (wow)
 
나도 안 지우는 댓글 미디어라는 곳에서 지우지우지
듣고 싶은 말만 골라 듣나 봐
베라에서 언론 전공 했니 키득 키득 비웃지
eww ewww ewww 치우치우친  
언론이 혐오조장 업어 키웠키웠지
펜은 칼보다 강하지만 거짓 잉크 묻은 펜을 랩으로 싹 갈겨버려! (pew pew brrrrrrrrrrr)
 
막말? 여혐? 가짜뉴스 너도 기자냐 you fucking fired
기획사 대표가 접대 술 사멕이며  
기자님 우리 애들 나오면 (잘 부탁해요)  
니가 뭐라도 된 거 같지 과연
내가 보긴 끼리끼리 뭉쳐 붙어 서로 빨아주는 모습  
영락 영화 지네인간 4편  
 
이게 현실이지 사실 기자라 칭하기도 실례지
발로 뛰는 기자분들께 민폐 짓
일기장 쓸 거면 그냥 푹 쉴래 집
여전히 시대유감 hero 서태지  
어이가 없네 shout out to 유아인
적폐청산 기억해 내 이름 널 줘 패는 정산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레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
 
그래그래그래 이건 니네 이야기 니네 이야기
남의 불행 팔아 찌끄레기 먹고 사는 피래피래미
그러니까 니가 이런 소릴 듣는 거야 (let‘s 기레깃)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레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  
 
쩝 결국 뭐 다 머니머니지 돈이면 다 필요필요없고 니네 하는 짓거리가
편파 뉴스 판치는 tv랑 비례비례 환상의 콤비네 결혼해 duo duo지
 
나 이런 사람이야
이게 내 힘이야  
내 기사 한방 한사람 인생 훅  
내 의도완 다른 댓글 달리면 계속 갈아 치우는
우리 C기자님 어쩜 멋져 부려 그 열정 굳 캬
fact check no no 자존심 노노 직업적 사명감  
영혼 팔아버린 yellow journalism 돈 되는 편 우리 편 populism
깨어있어야 할 머리가 왜 더 깨져 있는 거야  
본분 대체 뭐죠? 연예인 인스타 캡쳐? 카더라 선동?  
낚시솜씨 예술 도시어부 인정
 
다시 돌아가고파 혐오 없던 예전 home sweet home  
근데 떨어뜨린 빵 부스러기 기레기가 주워 먹어  
길을 잃어버린 헨젤과 그레텔  
과자집의 마년 마녀사냥 잡아먹으려고 try but 엔딩은 화형
땔감은 당연 언론이 쓴 쓰레기 신문지 burn motherfxxker burn  
 
원했던 건 성평등 근데 현재 우린 젠더 전쟁 중
world war2 서로 죽이고 결국 모두 양쪽 희생양 될 뿐
so we gotta stop  
이건 구구단이지  
십중구팔은 쓰레기
구구 기레기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레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
 
그래그래그래 이건 니네 이야기 니네 이야기
진실은 외면하고 편파적 왜곡 보도  
그러니까 사람들이 너넬 이렇게 부르는 거야 (let‘s 기레깃)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레
기레기레기 기레기레기  
 
끝나지 않는 싸움 이제 질리질리지  
그래서 더욱 분명히 선 그어야 해  
지극지극히 성혐오집단 메갈 일베 그리고 뒤에서 부추기는 기레기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