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콘서트 티켓 팝니다”…허위 매물로 1800만원 가로챈 30대

중고거래 사이트에 유명 가수의 콘서트 티켓을 판매한다는 허위 글을 올려 놓고 1800여 만원을 빼돌린 30대가 검거됐다. [연합뉴스]

중고거래 사이트에 유명 가수의 콘서트 티켓을 판매한다는 허위 글을 올려 놓고 1800여 만원을 빼돌린 30대가 검거됐다. [연합뉴스]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유명 가수의 콘서트 티켓을 판매한다는 허위 글을 올려놓고 거액을 가로챈 30대가 검거됐다.
 
11일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월 17일부터 지난달 3일까지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찰리푸스’, ‘HOT’, ‘아이유’ 등 국내외 유명가수의 콘서트 티켓을 판다는 허위 글을 올려놓고 피해자 55명으로부터 1878만원을 빼돌린 혐의다.
 
피해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씨가 사용한 금융거래 계좌내역을 분석하고 통신수사로 위치를 추적, 서울 광진구에 있는 백화점 앞에서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범죄피해금을 모두 유흥비로 탕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