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범행장소 버린 ‘담배꽁초’에 덜미…2년여만에 검거된 절도범

지난해 1월 부산의 한 주택에 침입해 신용카드를 훔쳐 사용한 절도범 2명이 2년여 만에 검거됐다. [연합뉴스]

지난해 1월 부산의 한 주택에 침입해 신용카드를 훔쳐 사용한 절도범 2명이 2년여 만에 검거됐다. [연합뉴스]

 
범행장소에 버린 담배꽁초 때문에 미제로 남을 뻔한 절도사건의 범인이 2년여 만에 검거됐다.
 
11일 부산 동부경찰서는 빈집에 들어가 신용카드를 훔쳐 사용한 혐의(특수절도)로 A씨 등 2명을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해 1월 25일 오후 5시 40분 부산 동구의 B씨 집에서 신용카드 등을 훔친 뒤 10만원을 결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범행 현장에서 이들 것으로 추정되는 담배꽁초를 수거해 DNA를 확보했지만, 당시 일치는 대상을 찾지 못했다.
 
그러다 최근 한 교도소에 수감된 A씨의 DNA와 일치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두 사람을 차례로 입건했다.
 
이들은 B씨가 외출하면서 우체통에 넣은 열쇠를 이용해 출입문을 연 것으로 조사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