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크롱 “내년 최저임금 月100유로 인상”…佛 ‘노란조끼’ 요구 대폭수용

프랑스 전역에서 일어난 ‘노란 조끼’ 시위로 정치적 위기에 직면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내년부터 월 100유로(약 12만8000원)의 최저임금 인상 등을 약속하며 진화에 나섰다.
마크롱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생방송 연설에서 이른 바 '노란 조끼' 시위 관련 입장을 발표했다. [AP=연합뉴스]

마크롱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생방송 연설에서 이른 바 '노란 조끼' 시위 관련 입장을 발표했다. [AP=연합뉴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오후 생방송 연설에서 “내년 1월부터 근로자의 최저임금이 월 100유로 인상될 것”이라며 “우리는 일을 통해 존엄하게 살 수 있는 프랑스를 원한다”고 밝혔다.
 
프랑스의 세후 최저임금은 현재 월 1185유로(약 153만원)다.
 
이어 “사회경제적으로 긴급 상황이 있음을 우리는 확인했다”며 “월 2000유로(약 260만원) 미만을 버는 은퇴자를 대상으로 사회보장기여금(CSG) 인상도 철회한다”고 전했다. 
 
프랑스 정부는 내년부터 은퇴자가 내야하는 CSG를 1.7% 인상하기로 했는데 이를 백지화한 것이다.
 
그는 또 대기업이 사회보장에 더 기여해야 한다며 내주 재계 인사들을 불러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마크롱 대통령은 집권 후 자신이 축소 개편한 일명 부유세(ISF)를 원상 복구하라는 요구는 거부했다.
 
그는 ISF와 관련한 후퇴는 없을 것이라며 “여기서 뒤로 물러나면 프랑스는 약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신 탈세‧탈루 등 조세회피에 강력히 대처하고, 공공지출을 감시하는 체제를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마크롱 대통령의 이런 발표는 한 달간 전국에서 이어진 ‘노란 조끼’ 시위의 요구를 대폭 수용한 것이다.
 
노란 조끼 시위는 지난달 17일 유류세 인상 반대로 시작돼 마크롱 퇴진을 외치는 대규모 반정부 시위로 번졌다.
 
그간 시위대로부터 ‘부자들의 대통령’이라고 비판받아 온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시위 시작 거의 한 달 만에 처음으로 대국민 공식 발언을 내놓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