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글 플러스, 5200만명 정보 유출…“성명‧이메일‧주소 등 노출”

구글. [AP=연합뉴스]

구글. [AP=연합뉴스]

 
올초 소프트웨어 버그로 수십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돼 홍역을 치렀던 구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구글 플러스’에 또 다시 버그가 발견돼 이번에는 5200만여 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이에 따라 구글은 소비자 버전의 구글 플러스 서비스를 당초보다 다섯달 빠른 내년 4월경에 폐쇄하기로 잠정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현지시간) 구글은 자사의 블로그를 통해 “11월 중 6일간에 걸쳐 기본코드 업데이트 과정에서 사용자 이름, 이메일 주소, 실거주지 주소, 직업, 나이 등의 개인 정보가 노출됐다”고 공지했다.
 
이어 구글 측은 “대중에 노출된 것은 아니지만, 앱 개발자 등 제3자가 해당 정보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미국 IT 매체들은 개인정보 유출이 즉각적인 도용 등에 이용되지 않았지만, 영향을 받은 사용자 수가 많아 파장은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구글은 지난 3월에도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50만여 명의 구글 플러스 사용자의 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구글은 발생 여섯달이 흐른 지난 10월 해당 사고를 알려 은폐 의혹까지 일었었다. 결국 구글은 구글 플러스 서비스를 내년 8월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구글 최고경영자(CEO) 순다르 피차이가 11일 의회 증언을 앞둔 상황에서 정보 유출 사실이 드러나 의회의 진상조사 요구가 한층 거세질 것으로 전망했다.
 
구글은 소프트웨어 버그에 영향을 받은 사용자들에게 개인정보 보호에 관한 메시지를 발송할 예정이다.
 
데이비드 태커 구글 제품관리 담당 부사장은 WP에 “개인정보 보호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우리의 작업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