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G차, 운전자 위급시 자율주행차로 변신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경기 화성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열린 K-시티 준공식에서 자율주행차를 체험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경기 화성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열린 K-시티 준공식에서 자율주행차를 체험하고 있다. [뉴시스]

국내 이동통신사가 10일 5세대(G) 이동통신을 이용한 자율주행차량 기술을 앞다퉈 공개했다. SK텔레콤과 KT는 이날 경기도 화성 자율주행실험도시(K-시티) 준공식에서 각 사의 자율주행 관련 기술을 선보였다. 총 면적 36만㎡(약 11만평)에 조성된 K-시티는 도심의 상점과 교차로, 자동차 전용 도로 등 실제 도로와 유사한 환경을 갖추고 있어 자율주행 테스트에 최적화된 장소다.
 

KT, 차량 원격관리 시스템 공개
SKT도 총리에게 카셰어링 시연

SK텔레콤은 이날 5G 통신을 이용한 차량 공유(카 셰어링)용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K-시티 준공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스마트폰에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하고 차량을 호출하자 5G 자율주행차가 행사장으로 스스로 이동했다. 5G 통신 모듈을 통해 관제 센터, 신호등 등과 교통 정보를 주고 받으며 약 500m를 주행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주차장까지 갈 필요 없이 언제든 차량을 호출할 수 있어 편리하다”고 말했다. 고객이 자율주행차를 타고 목적지에 도착하면 자율주행차는 다른 호출 고객을 찾아 이동하거나, 추가 승객이 없으면 주변 주차장으로 스스로 이동해 다음 호출을 기다린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실시간으로 사고 등 도로 환경 변화를 감지하고 이를 5G 망을 통해 고화질 지도(HD맵)에 업데이트하는 기술도 선보였다.
 
KT도 차량 내에서 위급 상황이 발생하면 외부에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인 ‘5G 리모트콕핏’을 공개했다. KT의 5G 통신망으로 연결된 차량을 운행하다가 운전자가 몸에 이상을 느끼고 비상벨을 누르면 자율주행 원격관리 시스템인 ‘5G 리모트콕핏’이 해당 차량을 원격으로 움직인다.  
 
이어 5G 기반 초고화질 영상통화로 운전자의 상태를 확인한 뒤 인접한 응급차를 호출해 운전자를 구조한다. KT관계자는 “5G 리모트콕핏을 통해 도로 위에서 발생한 사고의 원인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원격제어를 통해 즉각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KT는 이날 고화질 카메라 서비스를 5G 통신망과 연동해 도로 위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기술도 선보였다. 자율주행차량에 장착된 270도 카메라를 통해 고화질 영상을 5G 통신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중계한다. 
 
김경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