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동해선 北철도 南조사단, 조사 진행중”…연내 착공식은?

남북 공동 철도조사단을 태운 열차가 지난 30일 경기도 파주시 장단면 비무장지대(DMZ) 내 경의선 철도 통문을 지나 북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공동 철도조사단을 태운 열차가 지난 30일 경기도 파주시 장단면 비무장지대(DMZ) 내 경의선 철도 통문을 지나 북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통일부는 동해선 북측 철도 구간을 공동조사하기 위해 방북한 남측 공동조사단이 예정대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북측이 오늘 오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남측 공동조사단의 출발 당일인 지난 8일 동향을 우리측에 전해줬다”고 전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조사단은 지난 8일 오전 9시 군사분계선(MDL) 통과 후 북측 버스로 이동하며 강원도 고성군 남애리에서 안변역까지 철도를 조사했다. 이 구간을 열차가 아닌 버스로 조사한 것은 일부가 유실되는 등 철도 사정이 열악하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이어 조사단은 같은 날 오후 3시쯤 안변역에서 조사열차에 탑승해 이동하며 원산역과 고원역을 조사한 뒤 함경남도 소재 현흥역에서 숙박했다.
 
통일부는 “북측은 예정대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알려왔다”며 “북측에서 조사단 상황 관련 소식이 전달되는 대로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측 조사단은 오는 17일까지 총 열흘 동안 북측 조사단원들과 함께 두만강역까지 약 800㎞ 구간을 이동하며 철로와 시설 상태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이번 동해선 조사가 끝나면 남북 철도연결 및 현대화를 위한 총 18일간의 경의선ㆍ동해선 북측구간 조사가 모두 마무리된다.
 
정부는 이후 남북 정상이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연내 착공식을 개최한다는 목표를 세웠으나, 실제 공사 착수를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진전과 더불어 추가 정밀조사가 필요할 수 있다는 여지도 남겨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