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응답 마지노선, 어려워진 '연내 답방'…어떤 변수 있길래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은 사실상 어려워졌습니다. 그동안에 남북 사이에는 어떤 일이 진행돼 온 것인지 그리고 답방이 내년으로 미뤄지게 된 배경은 무엇인지, 청와대 취재기자를 통해서 들어보겠습니다.



심수미 기자, 그동안에 굉장히 많은 설들이 오갔습니다. 청와대도 이제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은 어렵다고 보는 것이 틀림 없는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청와대는 오늘(10일)까지를 사실상의 마지노선으로 생각해왔습니다.



연말이 며칠 남지 않았다는 점, 또 이전까지의 실무 접촉과정에서의 논의 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그렇게 본 것인데요.



지난주까지만 해도 좀 더 두고보자고 해왔지만, 어제와 오늘을 기점으로 연내 답방은 어렵다고 판단하는 기류가 뚜렷해졌습니다.



[앵커]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 발표가 임박했다 이런 관측도 바로 지난주까지 있었습니다. 무산된 배경은 어떻게 봐야 될까요?



[기자]



김 위원장이 서울을 오는 것은 북한 측으로서는 기회이기도 하지만 일종의 모험으로 생각한다는 것이 청와대 측의 설명입니다.



김 위원장 방남을 환대하는 분위기도 있지만 극렬하게 반대하는 쪽도 있기 때문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알 수 없다는 겁니다.



그러다 보니 김 위원장 본인보다는 참모들 중에서 반대하거나 우려하는 쪽이 적지 않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또 북·미 대화가 교착상태인 점도 김 위원장이 선뜻 나서지 못하게 한 요인으로 보입니다.



[앵커]



여러 가지 요인들이 내년 초가 됐다고 해서 쉽게 풀리는 것은 아니잖아요. 그러니까 새해 초에 답방도 그렇다면 쉽지 않다고 봐야 될까요?



[기자]



물론 새해로 넘어간다고 해서 바로 연초 답방이 이루어질 거라고 기대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다만 북·미 정상회담 논의가 어떻게 진행되느냐도 중요한 변수입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접촉이 활발하게 이루어진다면 김 위원장이 좀 더 대내외적으로 자신감을 가질 수 있을 걸로 보입니다.



특히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일정이 잡힌다면 그를 전후해서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답방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앵커]



그러나 아무튼 지금까지는 북·미 간에 지금 상황도 교착상태임에 틀림이 없으니까 당장 답방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보기에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청와대나 정부나 사실 모두 말을 아껴왔던 측면이 있는데, 우리 정부쪽과 북한 쪽이 관련해서 조율은 여태까지 해 왔던 것입니까?



[기자]



말씀하신 것처럼 정부는 접촉 여부에 대해서도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 정부 내의 외교, 안보 핵심 관계자들을 취재를 해 보면 답방과 관련한 접촉은 꾸준히 이어져왔던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우리가 연내 답방을 전제로 해서 북한 측 일정까지 고려해서 몇가지 안을 던졌고 이후 논의는 있어 왔지만 결국 북한 측에서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렇게 밝혔습니다.



결국 이 안들을 놓고 고심한 끝에 일단은 보류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입니다.

JTBC 핫클릭

'올해 안'→'내년 초'…김정은 답방 시기 무게추 기울었나 희미해지는 김정은 연내 답방…북핵협상 동력유지 '비상' 청와대 "김 위원장 답방, 서두르거나 재촉 의사 없다" '연내 답방' 침묵 길어지는 김정은 위원장…고민 이유는? 안갯속 김정은 연내 방남…한반도 정세 고비 될 한주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