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루킹측 “노회찬 자살여부 확인 위한 증거 신청”

'드루킹' 김동원씨가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등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드루킹' 김동원씨가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등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고(故) 노회찬 의원 측에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를 받는 ‘드루킹’ 김동원씨 측이 노 전 의원의 자살에 의문을 제기하며 관련 증거들을 재판부에 냈다.

 
김씨의 변호인은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에 증거 자료 2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노 전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된 장소에서 모 시민단체가 사건을 재연한 동영상과 노 전 의원 신체 일부의 사진을 재판부에 냈다고 전했다.
 
변호인은 “노 의원은 자살 전날까지도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적 없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노 의원이 4000만원을 받았다는 내용의 자필유서를 남겼다고 했다”며 “유서 증거능력을 다투기 위해 노 의원이 사망했다는 전제 사실이 확인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민단체가 촬영한 사건 현장 동영상을 증거로 신청해 노 의원이 창문을 통해 투신할 수 있는지 등을 확인하겠다”고 요청했다.
 
김씨 측은 시신 손가락 사진도 함께 증거 자료로 신청했다. 노 의원의 생전 사진과 비교해 동일 인물인지 확인하겠다는 취지다. 앞서 김씨 측은 “노 의원이 사망했는지 확인돼야 한다”며 당시 경찰 수사자료를 증거로 신청했지만 기각된 바 있다.
 
김씨는 노 전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적이 없다며 혐의를 극구 부인하는 중이다.
 
변호인은 또 “특검은 김씨가 3000만원이 든 쇼핑백을 전달했다고 주장하지만 김씨는 돈이 아닌 느릅나무 차를 전달했다고 진술했다”며 노 전 의원 부인을 증인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하자고 거듭 주장했다.
 
재판부는 김씨 측이 낸 증거와 이유를 살펴본 뒤 증거 채택 여부를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