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서 전국 첫 119 전문인명구조사 배출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전국 첫 119 전문인명구조사가 부산에서 탄생했다.

부산소방학교는 최근 중앙소방학교에서 시행된 제1회 전문인명구조사 자격인증평가에서 부산소방학교 교육훈련팀 양창수 교관이 전국 최초로 전문인명구조사(복합분야) 인증시험에 최종 합격했다고 10일 밝혔다.

재난현장에 강한 전문 구조대원을 양성하기 위해 2012년에 도입된 인명구조사 자격인증시험은 그동안 1·2급만 운영됐다.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전문인명구조사 인증시험은 지난 2월부터 전국 119구조대원 중 22명을 선발해 자격취득을 위한 8주 간의 전문교육을 실시한 이후 지난달 22일 1차 평가와 같은달 26일 2차 평가를 거쳐 양 교관 등 2명이 최종 합격했다.

인명구조사는 119 구조대원이 인명구조에 필요한 지식·기술·체력 및 장비 활용 능력을 보유한 사람으로, 소방청장이 실시하는 인증평가에 합격한 사람을 말한다. 등급은 2급, 1급, 전문인명구조사(복합·특수·수난분야) 등의 순으로 나뉜다.

전문인명구조사는 소방공무원을 대상으로 하는 인명구조사 2급·1급의 임무와 함께 구조활동 표준프로세스의 수정과 보완은 물론, 새로운 구조활동 지침 수립 등의 능력을 갖춰야만 얻을 수 있는 자격이다.

1차 시험에서는 이론·교안(연구자료)·강의(강의능력)를 평가하고, 2차 시험에서는 1차 평가시험 합격자를 대상으로 실기 수행능력을 평가한다.

양 교관은 2004년 1월 부산 북부소방서 구조대에서 소방사로 첫 걸음을 뗀 뒤 2010년 7월부터 부산소방학교 교육훈련팀에서 화재·구조 등 현장교육 교관으로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최정예 소방대원을 양성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부산소방학교 관계자는 "이번 전문인명구조사 배출을 계기로 교관요원의 자질향상에 더욱더 매진하고, 이를 바탕으로 어떠한 재난현장에서도 가장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현장에 강한 전문 소방인재를 양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