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건강걱정, 단식 풀어라”…손학규 “오래 끌다가 죽을 때쯤 합의하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단식중인 국회 로텐더홀을 찾아 손 대표에게 단식을 만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단식중인 국회 로텐더홀을 찾아 손 대표에게 단식을 만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찾아 “선거제도 개편을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에서 논의하자”며 단식농성 중단을 촉구했다. 하지만 손 대표는 연내 합의 보장 등을 요구하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손 대표는 거대 양당(민주당·자유한국당)이 야 3당의 선거제-예산안 연계 처리 요구를 배제하고 예산안 처리를 강행하자 지난 6일 단식에 돌입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로텐더홀에서 단식 농성 중인 손 대표를 찾아 “그만하라. 건강 걱정을 많이 한다”며 “서로 대화를 통해 선거법 개정을 하자. 단식을 풀어라. 왜 단식을 하느냐”고 말했다.
 
이에 손 대표는 “나는 건강하다. 건강하니까 오래 끌어라. 오래 끌다가 죽을 때쯤 돼서 (합의하라)”고 답했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은 왜 단식을 했고, 김영삼 대통령은 왜 단식을 했겠느냐”며 “뭐가 돼야 풀지 (않겠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해찬 대표가 “이제 시작하면 되지 않느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안을 수용했지 않느냐”고 설득했지만, 손 대표는 “김관영 원내대표 말이 ‘민주당이 이 나라 주도권을 가지고 있는데 예산을 한국당과 둘이 야합을 해서 통과시켰다. 선거제도 개혁은 이제 없다”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이해찬 대표는 “(예산은)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인데 빨리 통과시켜야 한다. 그것을 야합이라고 얘기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말하자 손 대표는 “야합이다. 민주당이 어떻게 집권했는데 (한국당과 야합을 하느냐)”고 맞섰다.
 
이해찬 대표가 “논쟁하러 온 것이 아니다. 선거법 협상을 하자”고 했지만, 손 대표는 “민주당이 확실한 의지를 갖추고, 이 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를 손해 봐도 해야 해야겠다. 대통령도 그런 뜻을 가지고 있으니까 선거법 개정을 확실히 한다’는 것을 보여줘라”고 요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그래서 정개특위에 입법권까지 준 것 아니냐”고 했지만, 손 대표는 “그건 국회법이고 정개특위에 이렇게 이렇게 하라고 3당이 합의해서 결론 내서 세부적인 것은 정개특위서 하라고 해라”고 거듭 확약을 촉구했다.
 
이 과정에서 이해찬 대표가 “손 대표가 단식 풀 때부터 내가 협상 시작할게”라고 날 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손 대표는 “협상 끝날 때까지 제가 몸을 바치겠다. 내가 건강하니 꽤 갈 것이다. 되도록 빨리 다시 건강하게 다시 막걸리를 마실 수 있게 해 달라”고 응수했다.
 
한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손 대표를 찾아 단식농성 중단을 권했다.  
 
임기 만료를 앞둔 김 원내대표는 손 대표에게 “내일도 와야 하는데, 제가 하는 행동들이 월권으로 비칠까 봐 (걱정된다)”라면서도 “정개특위를 활발하게 가동해서 (선거제도 개편을 논의하겠다)”라고 했다. 
 
손 대표는 “정개특위는 소용이 없다. 한국당이 민주당과 바른미래당하고 3자 회동을 해서 (합의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