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윤희·이동건 "딸 얼굴 노출 원치 않아" 글 삭제한 까닭

배우 조윤희 이동건 부부.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조윤희 이동건 부부.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조윤희(36)·이동건(38) 부부의 딸 로아 사진이 공개된 후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조윤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딸 사진이 노출돼 당황스럽다"고 했으나 쏟아진 관심을 의식한 듯 이내 이 글을 삭제했다. 
 
사건의 발단은 9일 조윤희·이동건이 딸 로아의 돌잔치를 연데서 시작됐다. 이날 돌잔치를 방문한 한 지인은 SNS에 로아의 얼굴이 있는 사진을 올렸고 이는 곧 기사화됐다고 한다. 그러자 조윤희는 "로아의 사진이 더는 노출되지 않도록 도와달라"는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그는 "로아의 얼굴이 노출되는 건 부모로서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나 조윤희의 이런 글은 되려 역효과를 낳은 것으로 보인다. '조윤희 이동건 딸'이라는 키워드가 이날에 이어 다음날인 10일까지도 포털사이트 상위권에 있는 등 여파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사진 SBS]

[사진 SBS]

앞서 조윤희·이동건은 방송·팬카페 등을 통해 로아의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이번에 딸 사진 삭제를 공개 요청한 것은 원하지 않은 방식으로 사진이 노출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조윤희와 이동건은 지난해 2월 막을 내린 KBS 2TV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호흡을 맞추며 연인으로 발전했다. 같은해 9월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은 결혼 삼 개월만인 12월 딸 로아를 품에 안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