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동영 “민주당과 협치는 끝났다…세비 ‘셀프인상’ 염치없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0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0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0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사실상 협치는 끝났다. 협치 종료를 선언한다”고 말했다. 지난 8일 민주당이 자유한국당과 함께 예산안 처리를 강행한 것에 대한 반응이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사당 계단 앞에 설치된 천막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평화당은) 국무총리 인준에 앞장서서 이 정부가 순조롭게 출발하도록 돕고 대법원장 인준에 앞장서 사법개혁 추진을 뒷받침했다.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판문점선언 비준에 앞장서는 등 자발적으로 협치를 선도적으로 해왔다고 생각했는데 이제 협치는 파탄, 종식됐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정부여당이 기득권 세력으로 전락한 마당에, 자유당과 기득권 동맹을 맺은 마당에, 조건 없는 협치는 불가능하다”며 “앞으로 우리는 엄동설한이 기습했지만 국민께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본질이 무엇인지 알리는 데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연동형 비례제의 본질은 나의 삶을 개선하는,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정치 개혁”이라며 “그런데 본질이 오도되고 마치 소수정당의 이익을 위한 것처럼 비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소수정당의 이익과는 아무 상관 없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숫자는 많은데 정치적 대리인은 한명도 보내지 못한 농민은 300만 명인데 농사짓는 국회의원은 1명, 비정규직이 700만 명인데 비정규직 출신 의원은 0명, 자영업·소상공인이 700만 명인데 의원 중 자영업자, 소상공인은 한 명도 없다”며 “집단의 권리를 위해 정치적 대리인을 갖게 하는 것이 연동형 비례제의 본질”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핵심을 알아채는 순간 들불처럼 (국민들의) 분노와 정치개혁 요구가 폭발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자신했다.
 
그는 거대양당이 처리한 예산안에 국회 세비 인상 내용이 담겼다는 지적과 관련해 “염치없는 일”이라며 “청와대에 20만 명이 넘는 청원이 쏟아지고 있다. 교섭단체는 늘리고 비교섭단체는 깎는, 치졸하고 졸렬하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동맹으로 예산안은 처리됐는지 모르겠지만, 국민의 삶은 2017년이나 올해, 내년도 여전히 현상유지의 삶, 불안과 절망을 빠져나올 수 없게 됐다”며 “평화당은 정의당·바른미래당과 공동으로 셀프세비 인상 반대뿐 아니라 원상회복과 반납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