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통령, 기재부에 떡 1300인분 돌린 이유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예산안 격무에 시달린 기획재정부 공무원에 감사의 표시로 1300인분의 떡을 보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예산안 격무에 시달린 기획재정부 공무원에 감사의 표시로 1300인분의 떡을 보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도 예산안이 확정되자 기획재정부 공무원들에게 떡을 선물하며 노고를 격려했다.
 
10일 청와대와 기재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재부에 백설기와 꿀떡 등이 담긴 1인용 포장 떡 1300개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떡 케이스에 '2019년 예산을 위해 애써주신 김동연 부총리와 기획재정부 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라는 인사말도 남겼다.  
 
이에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임 기자간담회에서 "오늘 아침 대통령께서 예산안과 세법 개정안 통과와 같은 기재부의 노력에 대해 떡을 보내 감사의 마음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예산 통과 후에도 기재부 직원들에게 피자 350판을 선물했다. 당시 인지도가 그다지 높지 않았던 '피자마루'라는 업체의 제품을 선택해 주목을 받았다.  
 
청와대는 "상생협력을 통한 브랜드 운영과 현지화 전략으로 해외 진출을 준비 중"이라며 "사랑의 1만판 피자 나눔, 가맹점과의 동행을 실천 중인 업체"라고 피자마루 선정 배경을 밝힌 바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