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선 “KTX 탈선 KT 아현지사 화재도 북한의 작전”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송영선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의원이 강릉선 KTX 탈선 사고에 음모론을 제기했다.

 
송영선 전 의원은 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직도 대한민국 국민들은 정말 모르나? 열차 탈선 이유를. 최근 고양시 저유고 탱크 폭발 이후 일어나는 모든 사고는 치밀한 계획에 의해 사회 모든 공공시설 방어태세를 테스트해보는 것이라는 것을. 청와대는 알고 있다. 주범을. 그러나 절대 문제 삼지 않는다. 히틀러도 자기 정권 위해 전쟁을 조장(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앞서 지난 5일에도 경기 고양시 지하철3호선 백석역 인근 온수관 파열, KT 서울 아현지사 화재, 지하철 고장 사고 등이 북한의 작전이라고 주장했다. 송 전 의원은 “이것도 북한, 혹은 국내 간첩이나, 공작조가 한 작전 중 하나일 가능성이 거의 90% 이상이다. 공작조들의 사회교란 시나리오에 다 들어있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는 2011년 9월 발생한 대규모 정전사태에 대해 북한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가 “성급한 분석이 만들어낸 실수”라고 사과한 바 있다. 당시 송 전 의원은 “어제 인천공항 관제체제혼란, 오늘 전국 도처에서 30분마다 순환정전, 250개 신호등체제교란, 지역마다 휴대폰장애, 모두가 별개의 사고가 아닙니다”라며 “북한의 사이버테러에 의한 혼란가능성이 거의 99.9%입니다”라고 주장했다.
 
당시 송 의원이 지목한 전국적인 대규모 정전사태의 원인에 대해 한국전력과 전력거래소는 더운 날씨로 인해 전력수요가 급증해 지역별로 순환정전을 실시해 일어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많은 네티즌의 질타가 이어지자 송 의원은 두 시간 뒤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한전사고에 대해서는, 완전한 한전 측 정보확인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제가 파악하고 있는 정보범위 내에서 올해내 제2의 DDos금융시스템교란, 국가기간전산망 교란 등 북한발 사아버테러가 있을 가능성에 대한 성급한 분석이 만들어낸 실수인 것을 인정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송 전 의원은 경북 경산 출신으로 지난 17대, 1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19대 총선에서는 경기 남양주갑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