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성, 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직 ‘사의 표명’…왜?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을 맡아왔던 박지성(37) 본부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10일 "박지성 본부장이 유스전략본부장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밝혔다. 
 
대한축구협회 측은 박 본부장의 사의 표명을 받아들일지를 두고 내부 검토 중이다. 박지성 본부장의 사임이 최종 결정되면 후임 본부장 인선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박 본부장은 지난해 11월 8일, 축구 협회 조직 개편 때 유소년 축구 행정을 총괄하는 임원을 맡아 1년 1개월 간 활동했다. 
 
그는 당시 "선수 경험을 살려 유럽 축구를 한국에 접목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일각에서는 영국 런던에 머물고 있는 박 본부장이 비상근직으로 축구협회 업무에 전념하기가 쉽지 않은 것에 부담을 느껴 사의를 결정했다고 보고 있다.  
 
한편 한국 축구의 레전드라 불리는 박 본부장은 2005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입단해 134경기에서 19골을 기록하는 등 핵심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국가대표로도 A매치 100경기에 출전했고,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끄는 주역으로 기록됐다. 
 
지난 2014년 은퇴를 선언한 그는 2016년 9월 영국 레스터의 드몽포르 대학교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마스터 코스 과정에 들어가 1년 과정을 수료하고 축구 행정가의 길로 들어섰다. 
 
그는 축구 협회 유스전략본부장 외에 JS파운데이션 이사장과 친정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홍보대사, 국제축구평의회(IFAB) 자문위원 등을 함께 맡아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