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시점 최고의 명작들 한자리에,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제43회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이 12일 개막, 20일까지 계속된다.

국립무형유산원과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가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에서 개최하는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은 우리나라 최대 전통공예 공모전이다. 매년 우수하고 참신한 작품을 통해 전통공예 현재와 미래를 가늠해 볼 수 있다. 아울러 신진 작가들이 이름을 알리는 전통공예의 산실이기도 하다.

이번 전시에서는 대통령상, 국무총리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문화재청장상, 국립무형유산원장상 등 본상 수상작 8점을 비롯해 전통공예인들이 올해 만든 작품 131점을 선보인다.

대통령상을 받은 이덕은의 ‘색실누비색실첩’은 섬세한 바느질 솜씨와 다채로운 색감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한지나 면실을 꼬아 천과 천 사이에 넣고 여러 색실로 박음질한 색실누비는, 골과 골 사이 간격이 약 2㎜이다. 바늘땀은 1.5㎜를 넘지 않는다.

책처럼 보이는 이 작품은 여러 겹으로 접혀 있다. 층마다 물건을 넣을 수 있는 갑을 이루고 있어 보자기, 헝겊조각을 보관할 수 있다. 바탕천은 옛날 손명주에 천연염색을 하고 풀을 먹이고 다듬이질을 해 사용했다.

국무총리상을 받은 고성윤의 '산조가야금'은 빠른 가락 연주에 적합하도록 정악가야금보다 작게 제작된 가야금이다. 가장 중요한 울림통은 40년 넘은 국내산 석상(石上) 오동나무를 사용했다.

장마철 등 습한 날씨에도 음색이 변하지 않게 울림통 내부는 옻칠로 마감했다. 몸통에 줄을 걸기 위한 '부들'은 천연염료인 쪽물로 염색해 청색으로 제작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으로 선정된 조숙미의 '만자귀문발'은 대나무를 쪼개서 가는 실처럼 만든 '대오리' 1800여올을 거북등무늬를 본떠 만든 발이다. 고운 명주실로 일일이 엮었다.

문화재청장상을 받은 안규홍의 '원앙이층장'은 부부 해로의 의미를 담은 장이다. 연귀턱짜임 등 전통기법을 사용했고 아마인유로 칠해서 마무리했다.
국립무형유산원장상을 받은 고성은의 '고려불화 비로자나불도'는 고려 후기 작품으로 추정되는 일본 부동원(不動院)의 비로자나불도를 재현했다. 가운데 앉은 본존을 중심으로 소불(小佛)들을 빼곡히 그렸다.
1분과(소목), 2분과(각자, 죽, 화각), 3분과(자수), 4분과(매듭, 염색), 5분과(도자, 옹기), 6분과(종이), 7분과(금속), 8분과(불화, 민화), 9분과(악기), 10분과(옥석, 장신구, 부채 등 기타 공예), 11분과(옻칠, 나전, 채화), 12분과(직물, 침선) 등 총 12분과 전통공예품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제43회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 개막식은 12일 오후 3시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민속극장 풍류 1층에서 열린다. 전시된 작품들은 13일부터 20까지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전시관 2~3층에서 볼 수 있다.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오후 7시까지이며 무료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