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BS, 나노입자로 효율 높고 오래 가는 배터리 기술 개발



【대전=뉴시스】김양수 기자 = 기초과학연구원(IBS)은 현택환 단장이 이끄는 나노입자연구단이 나노입자를 활용해 힘세고 오래가는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신소재를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신소재를 리튬이온전지의 전극으로 사용할 경우 기존 배터리 용량 대비 30%이상 향상된 차세대 고용량 배터리가 탄생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단에 따르면 현재 대부분의 전자기기에 사용되는 리튬이온전지는 배터리를 사용할 때(방전)는 음극에 포함된 리튬이온이 양극으로 이동해 양극 속으로 삽입되는 원리로 작동된다. 충전 시에는 반대의 반응이 일어난다.



리튬이온전지의 용량을 높이기 위해서는 전극을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하며 이를 위해 과학자들은 이산화티타늄(TiO2)을 기존 흑연(탄소) 전극을 대체할 새로운 음극 소재로 지목하고 있다.



격자구조를 가진 이산화티타늄은 격자 사이사이에 리튬을 저장할 수 있어 배터리 용량을 높이기에 최적화된 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 흑연에 비해 저렴하고 안정적인 동시에 친환경적이라는 장점도 있다.



하지만 이산화티타늄을 음극으로 구현한 기존 리튬이온전지의 용량은 이론상 용량의 절반 수준에 그친다는 점이 상용화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팀은 수 나노미터(㎚) 크기의 이산화티타늄 나노입자를 이용해 기존 배터리의 용량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최적화된 음극 소재 구조를 발굴했다.



연구진은 먼저 나노 이산화티타늄 입자의 크기와 구조를 바꿔가며 다양한 구조를 합성한 뒤 이들을 제자리분석방법(in situ experiment)을 통해 관찰하며 합성된 각종 나노 구조의 리튬이온수송 과정을 분석해 최적의 구조를 찾아냈다.



그 결과 수 나노미터 크기 이산화티타늄 입자가 집합체로 모여 속이 빈 구형태(hollow nanostructure)의 2차 입자를 형성할 때 가장 안정적이면서 효율적으로 리튬을 저장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속 빈 구형태의 나노 이산화티타늄 구조가 넓은 표면에서 일어나는 리튬과의 화학적 반응은 최소화하면서 리튬이 내부로 삽입되는 반응의 비중을 키우는데 유리하기 때문이다. 이는 화학적으로 안정적이면서 높은 용량을 내기에 최적화된 구조라는 의미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어 연구팀은 해당 나노구조를 음극으로 적용한 리튬이온전지를 개발하고 포항방사광가속기에서 X선 분광실험을 진행, 미시적 구조와 배터리의 성능간의 관계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개발된 배터리는 리튬이온 저장성능을 30% 이상 향상시킬 수 있으며 500회 이상 충·방전을 반복해도 고용량, 고출력 성능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속 빈 구형태의 나노구조가 초과로 저장된 리튬을 효과적으로 안정화시키기 때문에 안정성이 오래 유지된다.



이번 연구는 나노소재를 이용한 고성능 배터리 개발에 있어 기존 문제점과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된다.



연구팀은 개발된 배터리가 폭발 등 안전문제에서 자유로운 소재를 제작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영은 나노입자연구단 부연구단장은 "나노입자의 성능한계와 안정성, 안전문제를 모두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며 "이번 연구에서 개발된 구조는 이산화티타늄 뿐 아니라 모든 나노입자에 적용가능하다. 나노입자를 활용해 배터리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새로운 길이 열린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화학분야 최고 권위지인 미국화학회지(JACS) 온라인 판에 지난달 27일자로 실렸다. 논문명은 'Engineering Titanium Dioxide Nanostructures for Enhanced Lithium-Ion Storage'다.



kys050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