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년 연속 문체부 선정 최우수축제…이천쌀문화축제 성황리 종료

6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최우수축제인 이천쌀문화축제가 지난 10월 17일부터 21일까지 닷새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성황리 종료됐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을 대동놀이 한마당으로 42만여 명의 내·외국인 관광객이 축제에 참여해 ‘쌀 맛 나는 세상~ 구수한 인심~♬’을 주제로 전통 농경문화를 체험하고, 쌀을 이용한 다양한 음식과 공연을 즐겼다.    
 
올해 축제는 호수마당을 비롯한 설봉공원 전체로 확장 운영된 축제 공간과 제각기 특색 있게 구성된 13개 마당 그리고 100개가 넘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가을단풍과 어우러진 포토존을 통해 시민은 물론, 이천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축제 기간 5일 동안 이천 쌀 판매 등으로 16억2000여만 원의 농가수익을 창출하였고, 42만9000여 명이 축제장을 방문하여 255억 원의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냈다. 약 8200여 명의 외국인도 축제를 찾았다. 이천시 측은 "축제를 통해 이천 쌀을 알리고 이천시 도시 이미지 향상과 쌀에 대한 인식 제고를 통한 쌀 소비를 촉진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