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 D-1…살얼음 밟는 지도부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자유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선거가 11일로 예정된 가운데 지도부인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혹여라도 새어나올 형평성 시비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모양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원내대표 선거를 앞두고 '당원권 정지' 논란에 종지부를 지었다.



김 위원장은 "당원권 정지를 푸느냐 마느냐를 놓고 고민한 게 아니라 (원내대표 선거를) 공정하게 치르느냐 마느냐를 놓고 고민했다"며 "전체를 놓고 고민하는 과정에서 당원권 정지를 풀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당원권 정지가 된 분들의 시작이 어디였든 선거권을 행사하지 않는 게 균형에 맞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는 의원은 한국당 재적 112명중 기소 등으로 당원권이 정지된 9명을 제외한 103명이다.



기소로 인해 당원권이 정지된 의원은 총 9명으로 친박계 원유철·최경환·홍문종·김재원·이우현·이현재·엄용수 등 7명과 비박계 권성동, 염동열 의원 등이다.



당원권이 정지된 사람들 대부분이 친박계다 보니 당원권을 일시에 풀 경우 특정 계파에 힘이 실릴 수 있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우려를 김 위원장이 선거를 하루 앞두고 종식시킨 것이다.



김 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 전체 의견으로 당원권이 정지된 사람들은 투표권을 행사하지 않는 것으로 정리됐다"며 "(전당대회 전에는) 고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비대위는 원내대표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회의에서 모 언론에서 보도된 '한국당 조강특위, 현역 14명 교체 권고'관련 기사에 대해 "한 언론에서 조강특위와 관련된 터무니없는 오보를 냈다"며 "조강특위는 지금껏 기사처럼 수치를 미리 정해놓고 한다든지 한 바가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관련 기사는 영남권 초선들을 포함한 현역 14명을 교체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자칫 원내대표 선거에서 친박계 초선의원들이 결집해 선거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또 비박계 김학용 원내대표 후보의 러닝메이트로 정책위의장에 출마한 김종석 비대위원의 거취문제도 빠르게 정리했다.



당헌당규상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은 자동으로 비대위원이 된다. 따라서 이미 비대위원인 김종석 의원이 당선될 경우 자리가 중복될 수도 있다.



김 사무총장은 "어제 오전 11시부로 김종석 비대위원이 일신상의 이유로 사의를 표명해 정식으로 사직했다"고 밝혔다.



한편 차기 원내대표 선거는 11일 오후 3시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번 선거는 친박계가 지지하는 나경원-정용기 후보와 비박계인 김학용-김종석 후보가 출마한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