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블릿PC 조작설’ 변희재, 1심서 징역 2년

명예훼손 혐의로 구속 기소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명예훼손 혐의로 구속 기소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JTBC 태블릿 PC’ 관련 보도가 조작됐다고 주장해 언론사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미디어워치 대표 고문 변희재씨가 1심에서 실형을 받았다.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박주영 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된 변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변씨는 법원의 실형 선고로 구금 생활을 이어가게 됐다.
 
변씨는 지난 2016년 12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저서와 기사를 통해 태블릿PC 보도를 한 기자들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와 함께 변씨는 JTBC 사옥 등지에서 시위를 벌이며 위협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5일 변씨의 결심 공판에서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는 데 경종을 울리고, 품격있는 언론과 토론 문화가 정착될 수 있게 해달라”며 징역 5년을 구형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