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지사외 이천·의왕·용인시장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

 
이재명 경기지사와 백군기 용인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김상돈 의왕시장 등 4명이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

경기남부청, 선거법 위반 수사 결과 발표
허위사실 공표(124건) 등 총 317건 접수
고소·고발 단체장 12명 중 4명을 기소의견 송치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0일 지난 지방선거에서 접수된 선거법 위반 사건 317건(585명)을 수사해 123건(209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나머지 375명(193건)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거나 내사 종결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중앙포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중앙포토]

 
사건 유형별로는 허위사실공표가 124건(39.1%)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현수막 등 훼손(57건·18%), 금품제공(36건·11.3%) 순이었다.
경찰은 이 지사를 비롯한 당선인 12명을 상대로 29건의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했다. 이 지사를 비롯해 백군기 용인시장과 엄태준 이천시장, 김상돈 의왕시장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 지사는 현재 ▶친형 강제입원 관련 직권남용 및 허위사실공표 ▶검사 사칭 ▶성남 분당구 대장동 개발 관련 허위사실공표 등의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송치돼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검찰은 이르면 11일 기소 여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백군기 용인시장. [사진 용인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백군기 용인시장. [사진 용인시]

백 시장은 지난 선거 준비 기간 당시 지지자 10여명이 참여한 유사선거사무실을 활용해 유권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하는 등 불법 선거운동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엄 시장은 후보자등록 기간 전 정당 관계자 10여명에게 음식물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공천 컷오프 확정 전 '경선 후보로 최종낙점 됐다'는 허위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데 이어 지역 산악회 회장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 시장은 선거 운동 때 명함배부 금지 장소인 종교시설에서 명함을 배부해 지지를 호소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중 백 시장과 엄 시장은 검찰에 기소돼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달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으로 출근하며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는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수사결과 관련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며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달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으로 출근하며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는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수사결과 관련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며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또 최근 이 지사의 지지자가 "허위 사실인 '여배우 스캔들'을 선거 방송 등을 통해 공개했다"며 김영환 바른미래당 전 경기지사 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해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여배우 스캔들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씨가 분당경찰서 조사 당시엔 모든 진술을 거부하면서 먼저 김 전 후보와 김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었다"며"현재 검찰에서 이 사건을 다시 조사하고 있는 만큼 그 결과에 따라 김 전 후보에 대한 송치 결과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