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천 차량 동승자 “음주운전 말렸다”…방조 혐의 부인

 김종천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연합뉴스]

김종천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연합뉴스]

 
김종천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적발 당시 차 안에 있던 동승자 2명이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10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8일 오전 동승자 2명을 불러 음주운전 방조 여부와 관련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동승자들은 모두 음주운전을 말렸다고 진술했다”며 “진술 내용은 김 전 비서관과의 진술과도 일치한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1일 오전 김 전 비서관을 불러 음주운전을 하게 된 경위와 동승자가 차에 타게 된 경위를 조사했다.
 
김 전 비서관은 자신의 음주운전 혐의는 시인했지만, 동승자의 음주운전 방조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비서관은 지난달 23일 오전 12시 35분 서울 종로구 효자동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대를 잡아 100m가량 운전한 혐의다.
 
그는 차를 몰고 가다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경찰 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120%로 취소 수준이었다.
 
당시 김 전 비서관은 음주 후 대리운전 기사를 불렀고, 맞이하는 장소까지 운전해서 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주 안으로 김 전 비서관의 음주운전 혐의는 기소 의견으로, 동승자의 음주운전 방조는 불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 송치할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