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화웨이 사태’ 사전에 몰랐다”…백악관 거듭 선긋기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창업자의 딸인 멍완저우(孟晩舟)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미 당국의 요청으로 캐나다 현지서 체포된 것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사전에 이를 인지하지 못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날 미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폭스뉴스 방송인 ‘폭스 앤 프렌즈’에 출연해 “그(트럼프 대통령)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업무 만찬 당시 멍 CFO의 체포 사실을) 알지 못했다. 분명히 말할 수 있는데, 대통령은 추후에 (이 사실을) 알았다”고 밝혔다.
 
커들로 위원장의 이와 같은 발언은 앞서 중국 외교부가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 대사를 불러 멍 CFO의 체포에 대해 항의한 이후 나온 것이다. 당시 러위청(樂玉成)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외교부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은 멍 부회장에 대한 체포 영장을 철회해야 한다. 중국은 필요에 따라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백악관은 멍 CFO의 체포에 대한 ‘백악관 연루설’을 꾸준히 부인했다. 지난 6일엔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 관료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일 아르헨티나에서 시 주석과 만찬을 갖기 전까지 미국이 캐나다에 멍 CFO의 인도를 요청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과 업무 만찬 이후 멍 CFO의 체포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극도로 화를 냈다”고 보도했었다.
 
다만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폭스 앤 프렌즈’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멍 CFO의 체포와 관련해)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화웨이 창업자의 딸이자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우(孟晩舟) 부의장. [AP=연합뉴스]

화웨이 창업자의 딸이자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우(孟晩舟) 부의장. [AP=연합뉴스]

또 그는 “멍 부회장이 협상 전략 차원에서 석방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보장할 수 있느냐”라는 질문에 “난 아무것도 보장할 수 없다”며 “법무부와 국가안보회의(NSC), 그리고 법 집행의 문제”라며 말을 아꼈다. 이어 그는 “결과적으로 어떻게 될지는 난 모른다”며 “‘무역 차선(trade lane)’과 ‘법 집행 차선(law enforcement lane)’은 서로 다른 차선이며, 경로가 다르다”고 덧붙였다.
 
커들로 위원장은 앞서 미 CNBC와 인터뷰에서도 “솔직히 말해 (멍 CFO의) 체포는 무역협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며 “(두 문제는) 분리된 트랙”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