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은퇴하라’던 바른미래당, 논평 돌연 취소한 까닭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뉴스1]

바른미래당은 9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을 향해 ‘정계를 은퇴하라’며 강한 반감을 표시했다가 돌연 취소했다.  

 
김익환 바른미래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 의원이 단식 중인 손학규 대표를 언급하며 온갖 저주와 악담을 퍼붓다 못해 해괴한 논리로 국민의 눈과 귀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정치적 도의도 내팽개치고 기괴한 논리로 횡설수설하시느니 차라리 정계 은퇴를 권해 드린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목숨을 걸고 단식을 결행하신 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도 지키시라고 권하고 싶지도 않다”며 “다만 김정은의 답방만이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이라는 믿고 있는 박 의원의 뇌 구조가 궁금할 뿐”이라고 했다. 
 
그러나 바른미래당은 이날 취재진에게 “상기 논평은 부대변인 개인 의견으로 내부 조율이 진행되지 않은 채 발표된 것인바 해당 논평을 취소한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는 김 부대변인이 박 의원의 페이스북 메시지를 잘못 해석하고 논평을 냈다가 급히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학규? 하면 웃지만 독한 사람이라고 정의한다”며 “쇼를 해도 진심으로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손학규가 움직이면 나라에 큰일이 생긴다’는 ‘손학규 징크스’를 언급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손학규는 이번에는 죽어야 한다”며 “그의 단식 소식을 듣고 이번엔 틀림없이 김정은 위원장 방남이 이뤄지겠다 생각했다. 이건 손학규 공”이라고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