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남자 피겨에는 차준환이 있습니다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 남자 싱글에서 동메달을 딴 뒤 태극기를 펼치고 있는 차준환. [타스=연합뉴스]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 남자 싱글에서 동메달을 딴 뒤 태극기를 펼치고 있는 차준환. [타스=연합뉴스]

‘피겨 여왕’ 김연아(28·은퇴)가 했던 것처럼, ‘피겨 왕자’ 차준환(17·휘문고)이 한국 남자 피겨를 세계에 알리고 있다. 또 김연아가 그랬던 것처럼, 차준환도 한국 피겨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그랑프리 파이널 263.29점 동메달
최고선수 6명 출전하는 ‘왕중왕전’
한국 남자 첫 출전에 첫 메달 쾌거
오서 “연아처럼 다이아몬드 될 것”

차준환은 9일(한국시각) 캐나다 밴쿠버에서 끝난 2018~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 남자 싱글에서 총점 263.49점(쇼트 프로그램 89.07점, 프리 스케이팅 174.42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 쇼트에서 출전 선수 6명 중 4위를 한 차준환은, 이날 프리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프리 첫 점프였던 쿼드러플(4회전) 토루프 점프 도중 중심을 잃고 엉덩방아를 찧었지만, 흔들리지 않고 남은 점프는 전부 성공했다. 네이선 천(19·미국)이 282.42점으로 금메달, 우노 쇼마(21·일본)가 275.10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그랑프리 파이널은 매 시즌 ISU 그랑프리 7개 대회 성적을 합산해 상위 6명만 출전하는 ‘왕중왕전’이다. 한 시즌 세계 최고 피겨 선수를 가리는 무대다. 시니어 2년 차인 차준환은 한국 피겨 남자 선수로는 사상 처음 그랑프리 파이널에 출전했고, 첫 도전에서 메달까지 땄다. 남녀를 통틀어 차준환 이전에는 김연아가 있다. 2014년 소치 겨울올림픽을 끝으로 은퇴한 김연아는 그랑프리 파이널에 4차례 출전해 금메달 3개와 은메달 1개를 획득했다.
 
차준환은 경기 후 “첫 번째 점프를 놓쳤지만, 다시 연기에 집중해 마지막까지 잘 마칠 수 있었다.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이번 대회 성적에 만족한다. 앞으로 더 나은 결과를 얻기 위해 더 열심히 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국 피겨에 ‘선수’라 부를 만한 남자 선수는 50명 안팎이다. 척박한 토양에서 차준환은 놀라울 만큼 잘 자랐다. 초등학교 시절 트리플(3회전) 점프 5종(살코·토루프·루프·플립·러츠)을 마스터했다. 2016~17시즌 ISU 주니어 그랑프리 3, 7차 대회에서 우승했고,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3위에 오르며 한국 남자 싱글의 첫 메달리스트가 됐다.
 
차준환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뛴 점프

차준환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뛴 점프

ISU는 당시 “한국 여자 피겨에 김연아가 있었지만 남자 피겨에는 그만한 선수가 없다. 차준환이 그런 톱 스케이터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김연아처럼 차준환도 개척자인 셈이다. 차준환은 이런 평가에 대해 “부담은 있지만, 그 부담이 내가 좀 더 열심히 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한다. 차준환을 지도하는 브라이언 오서(캐나다) 코치는 “한국은 김연아라는 특별한 다이아몬드를 한 번 만들었다. 준(차준환)이 두 번째 다이아몬드가 될 것”이라고 했다.
 
피겨 남자 싱글은 ‘쿼드러플 전쟁터’다. 차준환은 잘 맞지 않는 부츠로 쿼드러플 점프 훈련을 하면서 발목과 고관절 부상에 시달렸다. 그런데도 지난 2월 남자 싱글 최연소 출전자로 평창 겨울올림픽에 출전해 15위를 했다. 한국 남자 싱글 역대 최고 순위다. 바로 그 다음 시즌인 이번 시즌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동메달 따냈다. 무서운 수직상승이다.
 
차준환의 시선은 2022년 베이징 겨울올림픽 메달을 향해 있다. 4년 후엔 21살이다. 남자 피겨 선수로서 최상의 기량을 뽐낼 수 있는 나이다. 방상아 SBS 해설위원은 “무리하지 않고 차근차근 프로그램을 발전시킨다면, 베이징에선 독보적인 선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