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전·월세 물가상승률 0.7%, 12년 만에 가장 낮아

올해 전국 주택 전·월세 물가 상승률이 1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9일 통계청에 따르면 소비자물가에서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전·월세 등 집세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평균 0.7% 상승했다.



이는 같은 기간 기준으로 2006년(0.3%)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당시는 재건축초과이익환수법 등 잇따른 규제로 부동산 경기가 반짝 움츠러들었던 때다.



1∼11월 소비자물가 중 집세 상승률은 2012년 4.3%로 정점을 찍은 뒤 2% 안팎을 맴돌다가 올해 뚝 떨어졌다.



집세 중 전세는 1.5% 올라 지난해 상승률(2.9%)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월세는 0.3% 하락하면서 2006년(-0.4%) 이후 12년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전·월세 상승세가 둔화하면서 자가주거비포함물가지수(1.4%)와 소비자물가지수상승률(1.6%) 차이는 지난해(0.1%p)보다 더 벌어지게 됐다.



자가주거비용은 보유한 주택을 빌려줬다고 가정했을 때 받을 수 있는 임대료를 뜻하는 것으로, 전·월세 변동분을 반영해 계산된다.



통상 전·월세 가격이 높으면 자가주거비포함물가가 전체 소비자물가보다 많이오른다.



최근 전·월세 하락세에는 강력한 대출규제가 포함된 9·13부동산 대책 등 정부의 잇따른 규제와 주택 공급 확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감정원 조사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최근 6주 연속 하락세이면서 낙폭도 매매가보다 크다. 매매가는 3주 연속 하락했다.



이런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은 지난달 5년여 만에 처음으로 60% 밑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황호영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