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태, 이재수 빈소 찾아 “죽음의 굿판 집어치워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9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의 빈소를 찾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9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의 빈소를 찾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불법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다 지난 7일 투신해 숨진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의 빈소를 찾아 “말이 적폐수사지 그냥 인민재판”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김 의원은 9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전 사령관의 빈소를 찾은 후 “고인과 같은 시기 근무한 건 아니지만, 기무사 출신으로서 이 자리에 왔다”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있을 때 고인과 국정감사에서 만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 전 사령관은 구속영장이 기각됐는데도 극단적 선택을 했다. 명예살인처럼 지독하고 악독한 것이 없다”며 “세월호 사찰했다고 뒤집어씌워영장청구 하고, 수갑 채워 끌고 가고. 참 군인으로서 명예 손상을 참기 어려웠을 것이다. 군인으로서 참다운 명예를 지키기 위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말이 적폐수사지 그냥 인민재판이다. 반동분자 숙청”이라며 “죽음의 굿판을 집어치우라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 전 사령관에 훈장을 지급해야 한다며 “故노회찬 의원도 줬는데 못할 게 없다. 장례도 국방부장으로 엄수해야 한다. 유족들은 가족장을 원하는 것 같지만 그런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군인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국방부장을 하는 게 도리”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그는 “요새 세상에 고문은 없다. 끝까지, 나올 때까지 ‘탈탈 털어라’ 하면서 먼지떨이하는 게 강압수사”라며 “계속해서 사람이 죽어 나가는 수사 이제 좀 집어치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사는 이렇게 하는 게 아니다. 수사는 사람을 살리기 위해 하는 것”이라며 “비리 파헤치고, 외과 수술해서 사회를 더 나은 방향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러나 너는 적폐니까 끝까지 수사한다며 먼지떨이 하는, 이런 사람 죽이는 수사는 더는 있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관한 질문에는 “절대 오면 안 된다”고 답했다.  
 
이 전 사령관은 전날 오후 2시 48분께 서울 송파구 문정동 법조타운의 한 오피스텔 13층에서 투신해 숨졌다.
 
2013년 10월부터 1년간 기무사령관으로 재직한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이른바 ‘세월호 정국’이 박근혜 정권에 불리하게 전개되자 이를 타개하기 위해 세월호 유족 동향을 사찰하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받았다.
 
앞서 검찰은 이 전 사령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이달 3일 “구속 사유나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