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뭉뜬2' god 박준형이 털어놓은 그때 그 시절 (ft. 장혁)


박준형이 과거 힘들었던 god 시절에 대해 언급했다.

8일 방송된 JTBC '뭉쳐야 뜬다 시즌2'에서는 멕시코로 떠난 박준형 외 5명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아름다운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유카탄을 찾아 생태 투어에 나섰다. 보트를 타고 동식물 보전지역을 탐험하는 것으로, 250여 종의 동물들을 만날 수 있었다. 난생처음 플라밍고와 야생 악어를 만날 생각에 멤버들은 연신 "유카탄!"을 외치며 들뜬 마음을 표현했다.

이윽고 멤버들은 분홍빛 자태를 뽐내고 있는 홍학 무리와 마주쳤다. 노홍철은 "뭘 먹어서 저런 색이지. 딸기 우유를 먹었나"라고 농담했다. 이를 들은 박준형은 "플라밍고가 붉은색 성분이 포함된 먹이를 먹어서 그렇다"며 "우리도 당근만 먹으면 저렇게 될 것"이라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야생 악어도 봤다. 왠지 모를 스산한 분위기에 겁을 먹은 차은우를 보고 은지원은 "물이 핏빛이다. 악어가 그만큼 먹이를 먹었을 것"이라며 마주쳐 오는 상대편 배를 보고는 "아까 갈 때랑은 인원수가 다르다"고 놀려댔다. 이에 차은우는 자신에게 가까이 다가오는 악어를 보고 "나 괜찮은 거겠지?"라고 무서워했다. 그러나 이내 차은우는 "수영하는 게 너무 귀엽다. 이렇게 가까이서 악어를 본 건 처음"이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떠오르는 인생샷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핑크라군도 찾았다. 이곳에서 멤버들은 서로에게 천연 머드팩 마사지를 해줬다. 수컷 냄새가 나게 해달라는 황제성의 요구에 멤버들은 머드로 근육과 높은 콧대를 만들어줬다. 스피드보트 체험도 즐겼다. 엄청난 물보라와 함께 스핀을 하는가 하면, 2배속 스피드를 즐기며 짜릿한 기분을 만끽했다.

이후 호텔로 돌아온 멤버들은 룸서비스로 한 상 가득 음식을 차려 허기짐을 채웠다. 피곤도 잊게 하는 맛에 감탄했다. 이들은 "여기가 맛집이다. 별점 5점이다'고 웃었다. 이때 수영선수 출신 성훈은 과거 혼자서 피자 두 판과 햄버거를 14개까지 먹어본 적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박준형은 "god 초창기 때 장혁과 같이 고깃집에 간 적 있다. 소속사 사장님이 '마음껏 먹어'라고 했다. 10인분 이상 먹고 있는데 장혁이 갑자기 어디를 가더라. 알고 보니 계속 먹기 위해 토를 한다고 화장실을 간다는 거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너희들이 아무리 힘들었어도 god한테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은지원은 "형이 시트콤 할 땐 그나마 수입이 있었지 않나. 그래서 god 멤버들이 형만 오기를 기다렸다고 하더라"고 거들어 눈길을 끌었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