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스코인, 블록체인 기반 투표시스템 공개..."퍼블릭 파이낸싱 기반 마련"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국내 1호 ICO(암호화폐 공개) 블록체인 보스코인이 블록체인 기반 투표시스템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새로운 자금조달 방식인 '퍼블릭 파이낸싱(PF)' 기반을 마련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최예준 보스코인 대표는 7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1인 1표 시스템을 통해 프로젝트 참여자들이 자금조달의 선택권과 책임감을 지는 '퍼블릭 파이낸싱'의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2018년은 보스코인이 메인넷 출시와 커뮤니티 투표 실시를 위한 초석을 다지는 한 해였다"며 "2019년은 보스코인이 오픈 멤버십과 트러스트 컨트랙트 등의 기술적인 혁신을 더하고 비즈니스적으로는 세계로 도약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퍼블릭 파이낸싱은 암호화폐 보스코인을 매개로 한 새로운 자금 모집 방법으로, 개개인의 투표를 통해 ICO를 하려는 회사에 투자금을 조달하는 방식이다.

보스코인은 이날 글로벌 커뮤니티 컨퍼런스 '보스콘 2018'을 개최하고, 500여명의 커뮤니티 구성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블록체인 기반에서 KYC(본인인증)를 통과한 보스코인 멤버들이 진행한 1인 1표 투표 '콩그레스 보팅(Congress Voting)'의 결과를 공개했다.

보스코인 메인넷에서 진행된 첫 번째 투표는 '멤버십 보상 퍼블릭 파이낸싱'에 관한 것으로, 투표 자격을 획득한 1375명의 멤버 중에서 1361명이 참가해 높은 참여율을 이끌어냈다. 그 중 97.38%인 1339명이 찬성했다.

이번 투표에는 본인인증을 통과하고 1만 BOS를 보유한 만 18세 이상의 개인이 참여했다. 보스코인은 "투표는 선거의 4대원칙인 보통선거, 평등선거, 직접선거, 비밀선거 원칙에 따라 민주적으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투표결과는 블록체인 상에 기록돼, 누구나 열람하고 저장할 수 있다. 다만, 투표자의 정보가 노출될 우려가 있어 별도의 서비를 통해 기록하는 방식을 택했다.

참여자간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투표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참여자들의 선택이 어느 쪽이든 10%를 넘어야 하는 '순수찬성 10%' 룰을 마련해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스코인은 1인 1표 블록체인 투표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퍼블릭 파이낸싱을 통해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리버스 ICO 파트너십을 적극 유치해 비지니스 모델을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기술개발과 인프라 확장에 매진할 예정이다. 현재 아마존웹서비스(AWS) 서울리전에 운영하고 있는 4개의 노드를 확장해 연말까지 도쿄, 프랑크푸르트 등지에 10개의 노드를 추가할 방침이다.

또한, 메인넷 세박의 안정성과 기술력을 향상시키는 데 집중한다. 현재 5000TPS인 처리 속도도 1만TPS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 사회와 퍼블릭 파이낸싱을 연결하는 B타운(B-town)을 계획하고 있다. B타운은 BOS를 화폐로 사용할 수 있는 상업지역으로 제주도에 먼저 구축할 예정이다.

최 대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재단과의 갈등에 대해 "재단 이사진과 서로 의견이 다른 부분이 있다. 더 나은 거버넌스를 위한 논의라고 봐달라"며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 문제를 풀어가자고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