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워킹맘' 취업률, 자녀 많고, 나이 어릴수록 낮아져

자녀의 수가 많고 자녀의 나이가 어릴수록 엄마의 취업률이 떨어진다는 통념이 실제 통계로도 입증됐다.  
 
통계청이 7일 발표한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63.4%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0.7%포인트 올랐다. 고용률은 61.6%로 전년 대비 0.6%포인트 상승했다.
자료: 통계청

자료: 통계청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의 고용률은 자녀 수가 1명일 때 57.9%, 2명일 때 56.2%였다. 3명 이상인 경우 52.1%로 떨어졌다. 자녀 수가 적을수록 고용률이 높게 나타난 것이다.
 
자녀가 어릴수록 고용률은 낮았다. 6세 이하 자녀가 있는 여성의 고용률은 48.1%로 조사됐다. 7~12세 자녀가 있는 경우 고용률은 59.8%, 13~17세는 68.1%를 기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아이가 어릴 때는 육아 등에 투입하는 시간이 많다 보니 일하기가 힘든 편"이라며 "반면 자녀가 13세 이상이 되면 상대적으로 육아의 짐을 덜 수 있기 고용률에 차이가 생기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주당 평균 취업 시간도 6세 이하 자녀가 있는 경우 34.8시간으로 자녀 나이가 많은 여성에 비해 적었다. 7~12세는 39.2시간, 13~17세는 41.1시간이었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을 연령별로 보면 40~49세가 52.4%로 가장 높았다. 30~39세(38.8%), 50~54세(5.5%)가 뒤를 이었다.
 
산업별로는 사업ㆍ개인ㆍ공공서비스업(52.2%), 도소매ㆍ숙박음식점업(23.6%)의 비중이 컸다. 직업은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32.4%), 사무종사자(27.5%), 서비스종사자(12.9%)가 많았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18세 미만 자녀가 있는 여성 임금근로자의 급여 수준은 100만~200만원(37.6%)이 가장 많았다. 이어 200만~300만원(25.3%), 300만~400만원(13.8%) 순이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 취업자가 많은 지역은 경기도(75만3000명), 서울(51만1000명), 경상남도(18만2000명)로 조사됐다. 고용률은 제주(73.3%), 전라남도(60.1%), 강원도(59.9%)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