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대중 노벨상’ 18주년 기념식…“DJ가 시작한 한반도 평화”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저녁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기념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저녁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기념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8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6일 정부와 여권 관계자들은 ‘김대중 정신’ 계승과 한반도 평화 실현을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김대중평화센터와 김대중기념사업회,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등은 이날 오후 여의도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8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정세균 전 의장이 참석하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해에 이어 2년째 함께했다. 기념식에는 더불어민주당에서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김영주ㆍ김한정 의원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화환을 보냈다.  
 
문희상 국회의장(오른쪽)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8주년 기념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오른쪽)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8주년 기념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민주평화당에서는 박지원 의원과 김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출신인 최경환 의원, 천정배 의원이 참석했다. 지난해와 달리 이희호 여사는 건강 문제로 참석하지 못했고, 차남 김홍업 전 의원과 삼남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은 자리를 지켰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 김영록 전남지사, 이철우 경북지사,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의 모습도 보였다.이날 행사에서는 박명림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장의 강연과 가수 태진아의 축하 공연 등이 이어졌다.
 
문희상 국회의장(오른쪽)과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8주년 기념식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오른쪽)과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8주년 기념식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뉴스1]

문 의장은 개회사에서 “남북 정상 간 만남이 일상처럼 되었고, 한반도 냉전 해소 기대감이 고조되는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김 전 대통령이 시작한 한반도의 평화”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생전 김 전 대통령을 만나 정치에 입문했다며 인연을 소개하고 “제게 주어진 마지막 소명이 있다면 김 전 대통령의 뜻을 받들어 한반도의 평화를 실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8주년 기념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8주년 기념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 총리는 축사에서 “김 전 대통령은 취임 2년 후 분단 후 최초의 남북정상회담을 실현하고 남북 교류ㆍ협력을 처음 궤도에 올렸다”며 “그 구상과 업적은 노무현 정부로 계승됐고 2007년 남북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민주주의와 인권을 내실화하고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려 노력하고 있다”며 “그런 노력에 김 전 대통령은 깊은 영감을 주고 계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우리는 김 전 대통령처럼 위대하지는 못하지만 같은 꿈을 꾸었고 같은 길을 따랐다”며 “지혜와 노력을 모아 김 전 대통령이 못다 이룬 염원을 이어가기를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평화당은 ‘DJ 적통’을 두고 민주당과 경쟁을 벌이지만 이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예산안 합의에 대한 항의농성 탓에 전년보다 참석자가 적었다.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8주년 기념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내빈과 참석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뉴스1]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8주년 기념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내빈과 참석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