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웃갈등으로 번진 길고양이] "개체수 확인이 우선… 지자체별 종합적인 관리 필요"

하) 이웃갈등으로 번진 길고양이 - 대책 및 공존방안



전담팀 인천 남동구·서구에만 존재… 길고양이 사업 중성화수술 유일시민 명예감시원 6명 활동 전무

길고양이로 인한 이웃 분쟁이 사회적 문제로까지 대두되고 있지만 정작 중재자가 되어야 할 행정기관들은 현황조차 파악하지 못해 체계적인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중성화 수술(TNR)사업과 더불어 지자체 직영 보호소를 운영하는 등 종합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6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인천지역 내 길고양이 개체수를 확인하는 표본조사는 지금껏 한 번도 이뤄지지 않았다.



시를 비롯해 인천 지역 10개 지자체 가운데 길고양이 전담팀을 운영하는 곳은 남동구와 서구 2곳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경제지원과·축산과 등 연관성이 떨어지는 부서에서 1명이 해당업무를 겸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길고양이가 반려동물처럼 동물등록제 대상이 아닌데다 급식소 등 관리거점이 없다보니 개체 수 파악이 어렵다”며 “민원을 응대하기에도 손이 모자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인력이 부족한 만큼 사업도 한정적일 수 밖에 없다.



현재 시와 군·구에서 길고양이를 대상으로 시행하는 사업은 중성화수술이 유일하다.



동물보호법상 길고양이가 구조 대상이 아니라는 점에서 별도의 보호 의무가 없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유일하게 진행되는 중성화수술의 경우 시민들로 구성된 명예감시원을 운영해 수술 대상 고양이를 신고하는 방식으로 이뤄지지만, 그마저 6명이 전부다.



그 중 유기묘로 분류된 길고양이는 동물보호센터로 들어갈 수 있지만, 그 기준이 불분명해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없거나 품종을 중심으로 구분하는 등 주먹구구식으로 분류되고 있다.



반면 서울시의 경우 동물보호과를 기반으로 자체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등 해마다 길고양이 개체수를 파악하고 있다.



길고양이에게 중성화수술과 더불어 먹이와 쉼터를 제공하면서 2013년 25만마리에 달하던 길고양이 수도 13만9천마리로 자연스레 개체수가 조절됐다.



전문가들은 길고양이로 인한 주민 갈등을 줄이고 공존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자체 직영 길고양이 보호소를 운영하는 등 추가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인천 길고양이 보호연대 관계자는 “현재 운영되고 있는 보호소는 수의사가 상주하지 않는데다 유기동물만을 대상으로 해 길고양이가 제대로 보호받기 어렵다”며 “생명을 살리는 동시에 인간과의 공존을 모색하기 위해서라도 직영 보호소 설치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조윤진기자/koala0624@joongboo.com



연합자료
연합자료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