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들 작품 보러 광주 전시장 ‘깜짝’ 방문한 김정숙 여사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 깜짝 방문한 김정숙 여사가 쓴 방명록 [연합뉴스]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 깜짝 방문한 김정숙 여사가 쓴 방명록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아들 문준용 씨의 작품이 전시된 ‘2018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에 깜짝 방문했다.
 
6일 광주문화재단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께 김정숙 여사는 비공식으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찾아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에 전시된 작품을 관람했다.
 
사전 예고 없이 전시장을 찾은 김 여사는 수행원과 함께 1층부터 3층까지 전체 작품 37점을 1시간여 동안 관람했다.
 
김 여사가 본 작품 중엔 미디어아트 작가인 아들 문씨의 ‘확장된 그림자’도 포함됐다.
 
‘확장된 그림자’는 빛의 각도와 위치에 따라 가상 그림자의 형태가 달라지는 일종의 증강현실 작품이다.
 
이어 김 여사는 광주의 아픔을 게임과 가상현실(VR)의 형식으로 표현한 최석영 작가의 작품 ‘시티게임 광주’를 직접 체험하기도 했다.
 
이날 김 여사의 방문 소식을 들은 이용섭 광주시장이 뒤늦게 전시장을 찾아와 담소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달 28일 개막한 2018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은 오는 7일까지 ‘알고리즘 소사이어티 기계:신의 탄생’을 주제로 7개국 61명 작가의 작품 37점을 전시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