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경제교사’ 김광두 부의장, 결국 사의

최근 사의를 표명한 김광두 국민경제자문위 부의장.. [중앙포토]

최근 사의를 표명한 김광두 국민경제자문위 부의장.. [중앙포토]

박근혜 정부 당시 경제구상을 돕다가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인 ‘J노믹스’ 설계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이 최근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6일 오후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같이 확인했다.  
 
김 부의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뒤 국민경제자문위원회 부의장으로 영입됐다. 문재인 대통령을 의장으로 하는 국민경제자문회의는 헌법에 의거해 설립된 기구로, 전체적인 국가 경제 방향을 잡는 역할을 한다.  
 
김 부의장은 2007년 한나라당 당내 경선 시절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도우며, 일부에서 박 전 대통령의 ‘경제 가정교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이 내놓은 ‘줄ㆍ푸ㆍ세(세금 줄이고, 규제 풀고, 법질서 세우기)’ 공약을 만든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지난해 대선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선 캠프에 합류했고, ‘새로운 대한민국 위원장’을 맡으며 경제정책 구상에 관여했다. 문 대통령이 당선된 직후에는 초대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 임명됐다.  
 
그러나 최근에는 정부의 경제정책에 잇따라 쓴소리를 냈다. 지난 8월 12일에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정 이슈에서 효율성에 관한 인식이 거의 안 보인다. 잘못 기획된 정책의 잘못된 결과를 모두 세금으로 메우려 한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지난달 2일에는 안민정책포럼 개최 세미나에서 “일자리를 파괴하면 정의로운 정책이 아니다”면서 “아무리 좋은 의도라도 정책을 수용하는 대상이 수용할 수 없는 상황이면 독이 된다”고 말했다. 지난 8월 30일에는 문 대통령과 소득주도성장을 포함한 경제정책에 대해 1시간 가량 대화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다만 일부에서는 문 대통령이 김 부의장의 사의를 반려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