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쌍코피는 아닙니다” 조현일 해설위원이 밝힌 코피 사건 전말

6일 오전 SPOTV를 통해 NBA를 중계하던 중 코피를 흘린 조현일 해설위원 [SPOTV 화면 캡처]

6일 오전 SPOTV를 통해 NBA를 중계하던 중 코피를 흘린 조현일 해설위원 [SPOTV 화면 캡처]

미국프로농구(NBA) 중계방송을 하던 스포츠 해설위원이 방송 도중 코피를 쏟아 주목받고 있다. 6일 SPOTV를 통해 NBA를 중계하던 조현일 해설위원은 방송 도중 코피를 흘리고도 태연하게 방송을 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조 해설위원은 이날 오전 9시부터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경기 해설에 나섰다. 이날 2시간 30분 간의 경기가 끝나고 카메라는 스튜디오를 비췄다. 
 
스튜디오에서는 조 해설위원과 박찬웅 캐스터가 클로징 멘트를 대기하고 있었다. 사고는 카메라가 스튜디오를 비춘 직후 일어났다. 경기 총론을 이야기하던 조 해설위원의 한쪽 코에서 피가 흐르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인중에서 피가 나는 듯 하더니 이내 코 아래로 흘러 내렸다. 뒤늦게 이상한 낌새를 느낀 조 해설위원은 손등으로 자연스럽게 코피를 닦았고, 손에 묻은 피를 보고 코피가 난 것을 확인했다. 
 
갑작스럽게 터진 코피에 놀랄 법도 하지만 조 해설위원은 별일 없다는 듯 방송을 이어갔다. 하지만 코피는 멈추지 않았고, 오히려 양 갈래로 갈려져 쌍코피가 난 듯한 모습으로 카메라에 잡혔다. 
 
옆에 있던 박 캐스터가 뒤늦게 상황을 알아챘지만, 방송 막바지 상황에서 일어난 일에 두 사람은 방송을 중단 하지 않고 아무렇지 않게 방송을 마무리했다. 
 
조 해설위원의 코피 해프닝을 본 네티즌은 조 해설위원의 프로 의식에 칭찬을 하면서도 '건강에 이상있는 것 아니냐', '회사가 너무 혹사 시킨 것 아니냐'는 등 걱정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조 해설위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태어나서 이렇게 코피를 흘린 적이 처음이다"라며 "건강이 이상하다거나, 회사 측이 혹사 시킨 적은 전혀 없다.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 역시 "회사는 법정 노동시간을 준수해 업무를 배정하고 있다"면서 "조 해설위원님의 시간까지 고려해 업무를 배정하는 등 팬들이 우려하는 일은 절대로 없다"고 밝혔다.
 
한편 1980년생인 조 위원은 농구 전문지 ‘루키’의 편집장 출신으로 현재 SBS Sports와 SPOTV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