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석역 사고' 원인인 노후 배관, 전국 32%·성남·분당 77%

5일 오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전날 저녁 발생한 지역 난방공사 온수 배관 파열 사고와 관련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전날 저녁 발생한 지역 난방공사 온수 배관 파열 사고와 관련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온수 배관 가운데 20년 이상된 노후 배관이 3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 온수 배관은 최근 발생한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근처 배관 파열 사건의 주된 원인으로 지목된 바 있다.
 
6일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이 한국지역난방공사로부터 받은 '장기사용 배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온수 배관 2614km 중 20년 이상 사용한 배관은 686km였다. 전체 배관의 3분의 1 가량이 파열 사고 위험에 노출된 셈이다.
 
이 의원에 따르면 충북에는 청주에 매설된 전체 배관 93km 중 20년 이상 사용한 배관이 전체의 12%인 11km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의 노후화율이 77%로 가장 높았고, 이어 서울 강남 54%, 서울 중앙(이촌·반포·마포 일부) 53%, 고양 50%, 대구 34%, 수원 33%, 용인 11% 순이었다.
 
세종과 화성·동탄·파주·삼송·판교 등 신도시는 배관망이 설치된 지 20년이 되지 않아 낡은 배관이 없었다.
 
이종배 의원은 "고양 배관 사고에서 보듯이 온수 배관이 파열될 경우 큰 인명피해로 번질 수 있는 만큼 노후 관로에 대해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일 오후 8시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 도로에서 한국지역 난방공사 고양지사 지하 배관이 파열되는 사고가 발생해 손모(69)씨가 숨지고, 수십명이 화상을 입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