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영포빌딩 문건’관련 경찰청 정보국 추가 압수수색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이명박정부 시절 정보경찰의 정치관여·불법사찰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또다시 경찰청 정보국에 대한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검찰은 지난 11월에도 정보국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 2부(김성훈 부장검사)는 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본청 정보2과 등을 추가 압수수색 했다.  
 
검찰은 수사관을 투입해 해당 장소에서 전산 자료 등 증거물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의 이날 압수수색은 추가 자료 확보 차원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달 27일에도 기획정보파트인 경찰청 정보2과를 압수수색했다. 이날과 마찬 가지로 ‘영포빌딩 문건’수사를 위해서라는 게 검찰 측 설명이다.
 
경찰청 정보2과는 청와대로 보내는 보고서와 본청에서 일선서로 하달하는 정보가 모이는 곳이다.
 
검찰은 이날 추가 압수수색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정보경찰이 정보를 수집·보고하는 과정에서 정치에 불법 관여하진 않았는지 관련 자료를 확보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지난 1월 영포빌딩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군(軍), 경찰이 법조계와 종교계, 언론계 등을 사찰한 뒤 관련 내용을 문서로 작성해 청와대에 보고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확보한 문건 3400여건을 일단 대통령기록물관리관으로 이관한 뒤 지난 7월부터 압수수색 방식으로 문건을 확인했다. 이후 지난 10월 검찰은 영장 범위 내에서 일차적으로 필요한 자료를 확보했다고 판단, 압수수색을 종료한 뒤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