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컴, 신사업 진출 선언…"국산 SW기업이 스마트시티 선점한다"

국내 대표적인 소프트웨어 기업인 한글과컴퓨터가 차세대 먹거리를 스마트시티로 낙점하고 관련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한글과컴퓨터그룹은 6일 서울 광화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공개했다. 자사가 보유한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 클라우드, 재난안전망 관련 기술이 모두 집약된 솔루션이다. 한컴그룹은 “그룹 내 전 계열사들이 신사업의 방향을 스마트시티에 둘 것이며, 2020년까지 전체 매출의 50%를 신사업으로 달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글과컴퓨터그룹이 6일 서울 광화문에서 신사업 전략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선보였다. [사진 한컴그룹]

한글과컴퓨터그룹이 6일 서울 광화문에서 신사업 전략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선보였다. [사진 한컴그룹]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은 세부적으로 ▶도시 곳곳의 빅데이터를 수집ㆍ분석하는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데이터 분산저장을 통해 보안ㆍ신뢰를 보장하는 블록체인 플랫폼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기반의 관제 플랫폼 등으로 구성돼 있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30분간 국산 소프트웨어 기업으로서의 자신감을 피력했다. 김 회장은 스마트시티 사업 진출을 위해 한컴그룹이 지난 4년간 관련 사업들을 준비해왔다고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야 한다. 워드, 오피스 프로그램 하나하나가 중요한 때가 아니다. 교육ㆍ행정ㆍ에너지ㆍ교통 등을 모두 기본으로 하는 스마트시티 생태계 구축은 아무나 하지 못한다. 우리는 국내 최고 IT 회사들로 구성됐다. 기업이 더는 폐쇄적이면 안 되기 때문에 체질을 하루빨리 바꿔야 한다.”  
 
한컴그룹은 서비스 로봇을 만드는 한컴로보틱스, 모바일 디바이스를 개발하는 텔라딘, 블록체인 사업을 하는 한컴 시큐어 등을 계열사로 보유하고 있다.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이 6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한컴그룹 사업 전략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스마트시티 사업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 한컴그룹]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이 6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한컴그룹 사업 전략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스마트시티 사업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 한컴그룹]

한컴그룹은 지난해부터 서울시, 세계스마트시티기구, 한국스마트카드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스마트시티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컨소시엄은 우선 서울시 스마트시티 모델을 국내 지방자치단체로 확산하고, 베트남ㆍ우즈베키스탄ㆍ터키 등 도시들에도 이 같은 도시 모델을 수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순영 한컴인터프리 대표는 “음성 인식, 언어 처리 등 한국어 기반 기술력으로도 전 세계에서 인정받고 있다”며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여 예측 가능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한컴그룹은 또한 경기도 가평에 185만㎡(약 56만평) 규모 부지에서 헬스케어ㆍ교육 등 신사업과 관련한 테스트베드를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들은 최근의 글로벌 흐름에 맞춰 클라우드ㆍ블록체인 등을 도입하면서 사업 포트폴리오를 새로 짜고 있다. 티맥스는 지난 7월 기업용 서비스에 특화된 클라우드 플랫폼 ‘프로존’을 공개하며 외국 클라우드 서비스에 도전장을 냈다. 안랩은 분당서울대병원과 디지털헬스케어, 의료 IoT 관련 연구를 함께 진행하면서 보안 분야가 아닌 새로운 사업에 도전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