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 12일 시범철수 GP 11개 상호검증…154명 투입

비무장지대(DMZ) 내 GP(감시초소) [뉴스1]

비무장지대(DMZ) 내 GP(감시초소) [뉴스1]

국방부는 '9·19 남북 군사분야 합의서' 이행 일환으로 이뤄진 11개 GP(감시초소)에 대한 시범철수·파괴조치를 오는 12일 현장방문 형식으로 상호검증하는데 합의했다. 각 GP마다 남북 각각 7명씩 총 14명의 검증반을 투입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남북 군사당국은 그동안 수차례의 실무접촉과 문서교환을 통해 상호검증 문제를 건설적으로 협의해 왔다"며 "이 과정에서 군사합의 이행의 투명성 확보가 상호 신뢰를 더욱 확고히 하는데 필수적이라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6일 밝혔다.
 
그러면서 "최전방 감시초소의 철수·파괴라는 역사적 조치에 이어 상호 방문을 통한 군사합의 이행 검증이라는 또 하나의 분단사 최초 합의에 이르게 됐다"고 강조했다.
 
각 검증반은 대령급이 반장이 되며 검증요원 5명, 촬영요원 2명으로 구성된다. 남북 77명씩 154명이 검증에 참여한다.
 
검증반은 상호 합의된 군사분계선(MDL) 상의 연결지점에서 만난 후 상대 측의 안내에 따라 해당 초소 철수현장을 직접 방문해 철수·철거 상황을 검증한다.오전에는 우리 측이 북측 초소 철수현장을, 오후에는 북측이 우리측 초소 철수현장을 방문한다.
 
아울러 남북 검증반의 상호방문을 위해 남북의 해당 초소를 연결하는 통로를 새롭게 만들 예정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