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BS 장해랑 사장 사임 "일신상 이유"

  
장해랑 EBS 사장 [사진 중앙포토]

장해랑 EBS 사장 [사진 중앙포토]

 
 EBS 장해랑 사장이 6일 사임했다.
 
EBS측은 이날 “장 사장이 일신상의 이유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장 사장은 우종범 전 EBS 사장의 후임으로 지난해 9월 취임했다. 우 전 사장은 3년 임기 중 절반가량을 남겨놓고 중도 사퇴했고, 장 사장이 이후 남은 15개월간 사장직을 수행했다. 우 전 사장의 잔여 임기를 모두 채운 셈이다.
 
장 사장은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 10월부터 실시한 EBS 사장 공모에 참여해 연임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방통위는 장 사장을 포함한 4명의 최종 면접자 중 적격자가 없다며 지난 5일 후보자 재공모 절차에 돌입했다. 이에 최종 면접을 통과하지 못한 장 사장은 후임이 정해질 때까지 자리를 지킬 상황이었으나 자진해서 물러났다.
 
앞서 정치권 일각에선 최근 EBS 자회사 EBS 미디어의 '김정은 종이인형' 논란 등에 대해 장 사장의 연대 책임론 목소리도 나왔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