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김정은 18일 답방 가능성…만나면 업고 다니고 싶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뉴스1]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내 답방 가능성을 묻는 말에 “간절히 바란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또 김 위원장이 18일 답방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18일 그렇게 오면 진짜 제가 만나면 업고 다니고 싶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6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지구상의 재앙인 북한 핵 문제 해결의 길로 성큼 다가가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박 의원은 “김 위원장이 그렇게 간절히 바라는 경제제재 완화를 크리스마스 선물로 받을 수 있다는 말”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저는 답방을 간절히 바란다. 김 위원장이 답방해야 모든 것이 풀려가는 것”이라고 답방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장 답방 시기를 두고 박 의원은 “17일 날이 김정일 위원장의 기일이고, 그 후로 약 20일까지 북한은 연말을 정산하는 총화가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어쩔는지 모르겠지만 18일 날 그렇게 오면 진짜 제가 만나면 업고 다니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는 진짜 전략적으로 김 위원장이 딱 답방을 해서 ‘봐라, 나도 전 세계인들에게 비핵화를 약속하지 않느냐.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 당신도 나에게 한 그 약속을 (지켜라), 그래서 만나자’ 이렇게 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소수의 사람이 지금 (김 위원장의) 답방을 반대한다. 지구상에서 쫓아낼 수도 없고…”라며 “그래도 우리가 함께 살아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성사될 시 전 세계적인 톱뉴스가 될 것이라면서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보다 (김 위원장의) 답방은 더 큰 뉴스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