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동영 “문 대통령 요즘 혼자 밥 먹어…집권 1년지난 위험 신호”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요새 혼자 밥을 먹는다. 위험신호다”라며 “함세웅 신부의 얘기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통해 들었다”고 6일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정관용입니다’에 출연, 청와대의 특별감찰반 전원교체 결정에 대해 “국민들의 눈높이에 안 맞는다. 집권 1년이 지나가면 귀가 닫힌다. 그게 문제다. 그건 위험신호다. 대통령이 어떻게 혼자 밥을 먹냐?”고 되물었다.
 
이어 ‘특별감찰반’ 조국 책임론에 대해 “공공기관장의 장, 친인척 비리를 감찰하는 사람들이 비위를 저지른 것”이라면서 “거기에 지휘 책임이 있는 사람은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은 원론”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조국 수석이 대국민사과는 해야 하고 문재인 대통령으로서도 뭔가 조치는 있어야 한다”며 “사과 없이 그냥 지나가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했다.
 
아울러 이번 사태에 대해 조응천 의원이 ‘조국 수석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 1년 반 동안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이번에 처음 나왔다”며 “여당이라고 해서 전부 거수기나 전부 납작 엎드려 있는 하수인이 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특별감찰반 비위 의혹 사건 이후 야권의 퇴진 요구를 받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거취와 관련해 “모든 비판을 감내하며, 해야 할 일을 수행한 후 학교로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자진사퇴는 없다는 뜻이었다. 사건 이후 첫 입장표명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