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 "내년 봄 독수리 훈련, 북ㆍ미 정상회담과 연계" 유예할 듯

한미연합훈련인 독수리훈련(FE)과 키리졸브(KR) 훈련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 중인 지난해 3월 14일 한반도 동남쪽 공해상에 도착한 미국 제3함대 소속의 핵항공모함인 칼빈슨함 비행갑판에 F/A-18 전투기가 착륙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한미연합훈련인 독수리훈련(FE)과 키리졸브(KR) 훈련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 중인 지난해 3월 14일 한반도 동남쪽 공해상에 도착한 미국 제3함대 소속의 핵항공모함인 칼빈슨함 비행갑판에 F/A-18 전투기가 착륙하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내년 봄 예정된 한ㆍ미 연합 군사훈련인 독수리 (FE) 훈련의 실시 여부를 북ㆍ미 정상회담과 연계해 결정하는 방향으로 한ㆍ미가 협의 중이라고 복수의 군 소식통이 6일 전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시점을 내년 1월이나 2월로 밝혔던 만큼 현재로선 사실상 유예 쪽에 무게를 싣고 있음을 시사한다. 정부 소식통은 “미국이 북ㆍ미 관계 진전에 크게 신경을 쓰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 군과 정부도 이런 미국의 기조에 부응하면서 한반도 안보 상황 등을 고려하는 방향으로 협의를 해왔다”고 전했다.
 
독수리 훈련은 한국군과 주한미군은 물론 미 본토나 해외에서 오는 미군 증원병력까지 참가하는 실제 기동 훈련이다. 한ㆍ미 군 당국이 대규모 병력을 동원해 벌이는 야전 훈련은 독수리 훈련이 유일하다. 대신 한ㆍ미는 내년 3월 키리졸브(KR) 연습은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키리졸브 연습은 지휘소에서 한국군과 미군이 함께 참여해 컴퓨터 시뮬레이션 위주로 실시하는 워게임이다.
 
국방부는 독수리 훈련을 유예할 경우에 대비해 미군 없이 한국군 단독으로 실제 기동 훈련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이후 한국군의 독자적 전쟁 수행능력을 높이려면 한국군 단독 훈련이라도 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또 다른 정부 소식통은 “북ㆍ미 정상회담과 연계해 실시 여부를 정하겠다는 뜻은 북한이 협상장에 나오지 않을 경우 독수리 훈련을 재개할 수도 있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한ㆍ미 군 당국은 독수리 훈련을 실시할 가능성에도 대비하고 있다. 병력과 장비를 한국에 보내는 미군은 관련 예산까지 마련해 놓은 상태라고 한다. 단 독수리훈련이 재개될 경우 그 규모와 강조는 예년보다는 줄어들 전망이다.
 
제50차 한ㆍ미안보협의회의(SCM)에 참가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왼쪽)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10월 31일(현지시간) 워싱턴DC 펜타곤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장으로 걸어가고 있다. [EPA=연합뉴스]

제50차 한ㆍ미안보협의회의(SCM)에 참가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왼쪽)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10월 31일(현지시간) 워싱턴DC 펜타곤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장으로 걸어가고 있다. [EPA=연합뉴스]

 
앞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지난달 21일(현지시간) 독수리 훈련에 대해 “외교를 저해하지 않는 수준으로 규모를 줄여서 열겠다”고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구체적인 축소 규모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