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끼어들어"… 형이랑 다투던 시동생이 형수 살해

경기 여주경찰서는 친형의 집에서 형수 A씨의 목을 흉기로 한 차례 찌른 혐의로 임모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여주경찰서는 친형의 집에서 형수 A씨의 목을 흉기로 한 차례 찌른 혐의로 임모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술에 취해 친형과 말다툼을 하던 중 형 편을 든다는 이유로 형수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시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여주경찰서는 지난 5일 오후 8시 30분께 경기도 여주시 강천면 소재 친형의 집에서 형수 A(58)씨의 목을 흉기로 한 차례 찌른 혐의로 임모(54)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임씨는 만취 상태로 형의 집을 찾아가 형과 말다툼을 하다가 형수가 자꾸 끼어든다며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집 안에는 형과 임씨의 노모까지 총 4명이 있었지만, 추가 피해자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임씨 형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임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임씨가 술에 만취한 상태라 정신을 차리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며 "조사를 마치는 대로 임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